2018년 12월 16일 (일)
전체메뉴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첫 발'…국회 50억 지원 결정

경상대·경남과기대 통합 추진사업비 확보로 ‘탄력’
김한표 의원 “상생·시너지 기대”

  • 기사입력 : 2018-11-15 22:00:00
  •   

  • 진주시 소재 국립경상대학교와 국립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연합 후 대학통합을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국회 교육위원회 예산소위원회 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한표(거제) 의원은 15일 열린 예산소위심사에서 교육부가 제출한 경상대-경남과기대 간 연합·통합 추진지원사업비 50억3000만원을 통과시키기로 여야가 합의했다고 밝혔다.

    경상대는 교육부의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 유형Ⅱ’를 통해 경남과기대와 연합대학을 구축한 후 향후 2021년까지 대학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메인이미지사진출처 /경남신문 DB/

    두 대학 총장은 지난해 4월 MOU에 서명했으며 그동안 교육부의 심사를 받았다. 두 대학은 특성과 여건에 맞는 협업모델을 개발해 대학 간 기능의 효율화와 자원의 공동활용 등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 대학 연합·통합 추진사업비는 일부 의원들이 대학과 동문 등의 반대의견을 들어 삭감하자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이날 심사에서 일부 의원은 상주대학교는 2007년 경북대학교와 통합된 후 시너지 효과를 기대했지만 학생수가 오히려 1152명에서 730명으로 급감하고, 대구에 있는 본교에서만 재정이 집행되는 등 운영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했다. 또 다른 의원은 “경상대-경남과기대 간 연합·통합 추진 지원은 대학 간의 자율적인 합의를 원칙으로 하는데, 현재 지역 내 구성원들에 의견이 찬반으로 갈리고 있어 추가적인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며 삭감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김 의원은 “경상대와 경남과기대는 거리가 약 4㎞로, 승용차로 10여분, 버스로 20여분에 불과해 지역 불균형 문제가 대두될 가능성이 낮다”며 “두 대학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가 이뤄져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한 지역에 있는 두 국립대가 연합·통합을 통해 상생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단초를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교육위 예산소위는 내주 중 심사를 통해 경상대-경남과기대 간 연합·통합 추진 지원 사업비를 처리할 계획이다. 이후 예결특위를 거쳐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김진호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