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0일 (월)
전체메뉴

경남 친환경 수소차 사업 탄력받나

정부 내년 수소차 예산 1123억원
국회 예산 심사서 313억원 증액
도, 2022년까지 수소차 2100대 보급

  • 기사입력 : 2018-11-15 22:00:00
  •   

  • 경남도가 오는 2022년까지 1627억원 들여 창원시를 비롯한 도내 6개 시지역을 중심으로 수소차 2100대를 보급키로 한 가운데, 국회 내년도 예산 심사과정에서 경남을 비롯한 전국에 지원할 수소차 예산이 무려 313억여원 늘어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여기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준주거·상업지역에도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는 등 관련 규제를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회 상임위원회 소위원회 예산 심사에서 수소차 인프라 관련 예산이 증액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지난 13일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수소차 보급예산안을 기존 정부안 810억원에서 313억원 가량 늘린 1123억7200만원으로 의결했다.

    메인이미지
    지난달 18일 창원컨벤션센터 앞에 설치된 수소전기하우스에 전시된 수소차./경남신문DB/

    수소차 3000대(675억원), 수소충전소 18개(정부 50% 보조, 375억원), 수소버스 40대(70억원) 등이다. 이에 창원 등에서 추진 중인 수소충전소 설치 등에 국비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회의에서는 수소연료충전소, 이용자 편의적 인프라 구축계획도 더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수소버스 시범사업 연료비와 수소충전소 법정민간대행사업비 증액도 요구했다.

    이와 함께 4573억원 규모였던 전기자동차 보조금과 충전 인프라 예산도 국회 심의 과정에서 995억원이 증액됐다. 전기차 보조금은 780억원 늘었다.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도 산업부의 미래형 자동차 관련 예산을 늘리고 R&D(연구개발) 센터 신설에 여야 간 합의한 상태다.

    정부는 내년에 수소버스 30대를 시범운영한 뒤 2020년부터 양산·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창원시 5대를 비롯해 충남 9대, 서울 7대, 광주 6대, 울산 3대 등이다. 현재 수소버스가 있는 곳은 울산(1대)이 유일하다.

    경남도는 창원·진주·김해·양산·통영·거제 등 도내 6개 시에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충전소 17곳을 설치하기로 하고 510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수소충전소가 설치되는 지역의 공공부문 관용차를 수소차로 보급하기로 하고, 현재 50대 수준의 수소관용차를 140대로 늘릴 계획이다.

    창원시는 수소산업을 집중적으로 키워 ‘친환경 수소산업 특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허성무 시장은 수소차 충전소·수소차 보급을 늘리는 등 수소 인프라를 확대하고, 수소산업 육성 장기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경남 200억원(수소차와 전기차 부품을 위한 기술개발과 지원 인프라 구축) △전남 334억원(미래형전기차 고성능·고안전 부품개발) △울산 160억원(미래자동차 종합안전시험장 사업) △전북 144억원(친환경 고기능 상용차 특장차 단지) 등 자동차산업위기극복 사업을 2021년까지 추진키로 했다. 국토교통부도 첨단도로교통체계 구축(884억원)과 도심도로자율협력주행안전·인프라연구사업(60억원) 등을 준비 중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면서 “수소차는 가격이 비싸고 충전인프라 설치를 가로막는 규제도 많아서 보급 확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관련 규제를 대폭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준주거·상업지역에도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는 등 수소차 보급의 가장 큰 걸림돌인 수소충전 인프라 확산을 위해 입지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현재 수소충전소는 일반주거·공업지역에만 허용한다. 정부는 개발제한구역 내 버스차고지·CNG충전소에 수소충전소 병행 설치를 허용, 수소버스 보급기반도 마련키로 했다. 아울러 수소충전소 구축 시 철도로부터 30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규제를 완화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3000㎥ 초과 수소충전소도 도시계획시설 결정 없이 설치를 허용해 절차를 간소화한다.

    특히 설치비용이 비싼 고정식(30억원)보다 저렴한 이동식(10억원)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고, 이동식 충전소에는 압축수소에 비해 저장·이송에 유리한 액화수소를 이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수소차는 차량 내 저장 수소와 외부공기 만으로 자가 발전해 주행하기 때문에 대기오염물질 없이 물만 배출한다. 미세먼지 99%를 정화하는 효과가 있어 업계에서는 ‘궁극의 친환경차’로 부른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