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5일 (토)
전체메뉴

야3당 "이재명, 사죄하라" vs 민주·정의 "좀더 지켜봐야"

'혜경궁 김씨' 경찰 수사결과에 엇갈린 반응
민주 "사법부 판단 지켜봐야", 한국 "국민 기만말고 사죄하라"

  • 기사입력 : 2018-11-17 18:33:58
  •   
  •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해 정치권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사법부의 판단 및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며 신중한 모습이었지만,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이 지사의 즉각적인 사죄를 요구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재로서는 당사자(김씨)가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검찰의 기소 여부와 법원의 판단을 보고 나서 당의 최종 입장을 정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재명·부인 김혜경씨(CG)?

    홍 수석대변인은 "당헌·당규상으로도 본인이 혐의를 부인하면 사법부 판단을 기다리게 돼 있다"면서 "본인이 혐의를 인정하는 경우 혹은 그 혐의를 뒤집을 만한 증거가 나오는 경우도 있을 수 있는 만큼 당으로선 현재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경찰 조사결과는 김씨의 혐의가 사실이라는 결정적 증거가 빈약하다"며 "향후 검찰 수사에서 분명한 사실관계가 밝혀져야 한다"고 논평했다.

    정 대변인은 다만 "익명에 숨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등 폐해가 넘쳐나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혜경궁 김씨' 경찰 조사 마치고 귀가하는 김혜경씨
    '혜경궁 김씨' 경찰 조사 마치고 귀가하는 김혜경씨(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2일 오후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논란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 조사를 마친 뒤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을 빠져나가고 있다. 2018.11.2
    stop@yna.co.kr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경찰은 '혜경궁 김씨'와 김혜경씨가 동일인이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우연이라며 이런 판단을 내렸다"며 "이제 이 지사 부부는 이중적 행위를 중단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 부부는 언제까지 국민을 우롱할 것인가"라며 "더는 국민 기만과 정치 불신을 조장하지 말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배설에 가까운 글을 올린 주인공이 잡혔다"면서 "이쯤 되면 이 지사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 지사 부부를 향해 '쌍욕일체, 가증일체, 위선일체의 부부'라고 비난하고 "이 지사는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국민을 위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평화당 문정선 대변인은 "경찰 조사결과로 '혜경궁 김씨' 공방을 지켜본 국민은 정치인의 거짓 해명에 다시 한번 허탈감을 느꼈을 것"이라며 "이 지사는 경기도민과 국민 앞에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비운의 여인 혜경궁 홍씨는 '한중록'을 남겼지만, 비루한 여인 혜경궁 김씨는 '트위터'를 남겼다"며 "그동안 '아내는 트위터를 하지 않는다'고 강변해 온 이 지사의 해명이 무색해졌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