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8일 (목)
전체메뉴

임기택 국제해사기구 사무총장, 2023년까지 연임

  • 기사입력 : 2018-11-26 07:00:00
  •   
  • 메인이미지


    국제해사기구(IMO)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오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121차 이사회에서 오는 2019년 말로 끝나는 임기택(62·사진) 사무총장의 임기를 2023년까지 연장하는 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IMO 사무총장직 임기는 기본 4년이지만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전날 김종양 전 경기경찰청장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의 새 총재로 선출된 데 이어 또 다른 한국인 국제기구 수장의 연임이 결정된 것이다. 김 총재와 임 사무총장은 마산고 동문으로, 임 사무총장이 김 총재보다 선배다. 앞서 임 총장은 2016년 제9대 IMO 사무총장에 취임했다.

    국제해사기구는 선박안전 및 보안, 해양오염 방지 등에 관한 60여 개 국제협약의제·개정과 관련해 결의서 1950여 종을 관장하는 유엔 산하 전문기구다.

    IMO 규제는 전 세계 해운 및 조선업에 직접적 영향을 미친다. 조선업 및 해운업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한 국제기구다.

    해양수산분야 공무원으로 국토해양부 해사안전정책관,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을 역임한 임 사무총장은 지난 3년간 IMO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안정적으로 조직을 이끌어왔다. 김한근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병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