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 19일 (화)
전체메뉴

[카드뉴스] 연탄 2장으로 버티는 겨울날

  • 기사입력 : 2018-12-15 12:26:31
  •   
  •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메인이미지


    “할머니 얼굴에 피가 묻었는데요?”
    지난해 수술한 다리로 보행기 없인 걷기조차 힘든 신모(79) 할머니.
    신 할머니의 집은 김해 진영읍 진영리, 금병산의 찬바람이 흘러드는 산동네에 있습니다.

    이 찬바람을 조금이나마 막으려 불편한 몸으로 커튼을 설치했습니다.
    이마저도 엉성해 커튼봉의 쇠못이 할머니쪽으로 튀면서 얼굴을 다친 겁니다.
    할머니는 말해주기 전까진 몰랐다며 아무렇지 않은 듯 피를 닦아냈습니다.

    할머니는 바람을 피한 뒤 연탄보일러를 땝니다. 김해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연탄 250장을 주었지만 아끼기 바쁩니다.
    하루종일 따뜻함을 유지하려면, 3~4장이 필요한데 할머니는 겨우 2장으로 버팁니다.

    매월 정부로부터 받는 노인연금 25만원이 생활비의 전부인 할머니가 추가 연탄 구입비용을 마련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게다가 지난달 산업부가 연탄판매가격을 19.6% 인상하면서 소비자 가격이 800원이 넘게 돼 신 할머니와 같은 난방취약계층의 부담이 커졌습니다.

    “최소 석 달은 버텨야 돼서 너무 추운 날에만 석 장 때고 나머진 두 장만 써. 담요하고 이불하고 2겹으로 덮으면 개안타”

    신 할머니는 다행히 연탄지원을 받았지만 못 받은 난방취약계층도 더 있습니다. 그 분들은 올해 얼마나 시린 겨울을 나야 할까요.
    경남에는 2017년 기준으로 65세 이상 홀몸 어르신이 11만1534명이며, 4명 중 1명은 기초생활수급자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좋은 방은 아닐지언정 모두가 따뜻한 잠자리는 가질 수 있기를 바라는 겨울이 되길 바랍니다.

    이슬기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