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하동 소규모 주민사업, 공무원이 직접 설계

공무원 21명 자체 합동설계단 편성
204건 대상…설계 용역비 절감 기대

  • 기사입력 : 2018-12-18 22:00:00
  •   

  • 하동군은 새해 소규모 건설사업의 조기 발주를 통한 주민숙원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9년 건설사업 자체 합동설계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건설교통과장을 총괄운영단장으로 본청과 읍·면 소속 시설직 공무원 3반 21명의 합동설계단을 편성해 내달 18일까지 한 달여간 합동설계를 실시한다.

    메인이미지
    하동군 건설사업 자체 합동설계단 회의.

    설계 대상은 본청 및 13개 읍·면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204건에 사업비 44억8000만원이다. 분야별로는 △건설교통과 119건 △읍·면 건의사업 56건 △안전총괄과 28건 등이며, 내년 상반기 중 100% 발주·준공된다.

    특히 군은 설계 앞서 지난 17일 합동설계단 운영계획 공유를 위한 전체 회의를 개최한 후 읍·면장, 군의원, 마을이장, 새마을지도자, 이해관계인 등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대상지를 확정할 계획이다.

    그리고 반별로 철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설계 추진사항과 문제점 등에 대해서는 매주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보고하고 해결하면서 측량과 설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하동군은 이번 자체설계를 통해 4억5000만원의 설계 용역비 절감 효과는 물론 경력이 부족한 시설직 공무원의 기술 습득과 설계 능력을 향상시키는 교육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재익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