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0일 (화)
전체메뉴

한국인 평균 연령 지난해 42.1세…10년새 다섯 살 늙어

여성 인구 늘어 성비 곧 '0.99'…총인구 228만명 증가

  • 기사입력 : 2019-01-20 10:08:41
  •   
  • 2008년 이후 10년 사이 한국 인구는 220만명 늘고 평균 나이는 다섯 살 이상 늙어 40세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 인구가 남성보다 갈수록 많아지고 있어 성비가 조만간 1 아래로 떨어질 전망이다.

    20일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 통계를 분석한 결과다. 주민등록 인구 통계는 2007년까지 통계청이 전체 인구와 세대 수 등을 집계해 공표하다가 2008년부터 행안부가 한 살 단위 인구수 등 더 세분화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담아 발표하기 시작했다.

    메인이미지

    2008년 통계와 최근 공표된 2018년 통계를 비교하면 총인구는 4천954만367명에서 5천182만6천59명으로 228만5천692명 늘어났다.

    세대당 인구는 2008년 2.61명에서 지난해 2.35명으로 줄었다. 600만여 세대였던 1인 세대가 2018년 800만 세대를 넘어섰고 4인 이상 세대는 82만 세대 감소했다.

    총인구의 평균 연령은 10년 새 37세에서 42.1세로 5.1세 올랐다. 남자는 35.9세에서 40.9세, 여자는 38.2세에서 43.2세로 바뀌었다.

    30대 이하는 408만9천386명 감소했다. 10대 구간 인구가 169만3천769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60대 이상은 30대 이하 감소분과 거의 비슷하게 408만3천28명 증가했다.

    40대를 기준으로 보면 40대 이하가 427만2천647명 감소했지만, 40대 초과는 655만8천339명 늘어나 총인구 증가를 50대 이상 연령층이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2008년과 비교해 2018년 남자가 104만3천232명 늘어난 2천586만6천129명, 여자는 124만2천460명 증가한 2천595만9천930명을 기록했다.

    남녀 인구는 줄곧 남자가 많다가 2015년 1만2천966명 차이로 여자가 더 많아진 이후 줄곧 '여>남' 공식이 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남자 수를 여자 수로 나눈 값을 소수점 이하 셋째 자리에서 반올림해 표시하는 이 통계의 성비는 2008년 행안부의 첫 주민등록 통계부터 변함없이 '1.00'을 유지하는 중이다.

    남자가 여자보다 많았던 2008∼2014년은 물론 그 후에도 남자와 여자 수 차이는 미미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해 성비가 0.996에 이르렀고 여자와 남자 인구수 차이가 점점 벌어지는 추세를 고려하면 성비는 이르면 올해부터 0.99로 바뀔 가능성도 있다.

    여자와 남자 수 차이는 2016년 4만1천28명, 2017년 6만6천706명, 2018년 9만3천801명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