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4일 (금)
전체메뉴

롯데비피화학, 울산에 1800억원 규모 증설투자

초산 연 10만t, 초산비닐 연 20만t 규모 생산시설 증설

  • 기사입력 : 2019-01-21 19:55:57
  •   
  • 롯데그룹과 영국 BP화학 간 합작사인 롯데비피화학이 울산공장에 1800억원 규모에 이르는 대규모 증설투자를 확정했다고 울산시가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롯데비피화학이 울산공장 유휴부지(2만8000㎡)에 올해 1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800억원을 투자해 초산과 초산비닐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시험가동을 거쳐 2021년 1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들어간다.

    초산비닐(VAM)은 초산을 주원료로 생산된다.

    LCD 디스플레이용 편광필름, 태양광 소재 하우징 등 첨단 전자소재뿐만 아니라 접착제, 식품용 포장재, 담배 필터, 고기능 발포제 등 고부가 제품, 의료기, 고기능 단열재 등에 폭넓게 사용된다.

    특히, 롯데비피화학은 이번 증설투자로 연 매출 '1조 클럽' 기업으로 도약한다.

    또 2017년 6월 울산시가 투자를 유치한 바커사(社)에 초산비닐을 공급(연간 8만t)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번 증설투자로 매년 6000억원 대 직·간접 생산유발 효과와 50명 직접고용, 연간 1900여명 간접고용 효과를 기대하고 있어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

    초산·초산비닐·수소 등을 생산하고 있는 롯데비피화학 2018년 예상 매출액은 7000억원이며, 이번 증설투자가 완료되면 매출액은 약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울산시는 이번 투자유치를 위해 지난 2년간 영국 BP화학 경영진과 투자협상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 10월 송철호 시장이 영국 본사를 방문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사실상 롯데비피화학 울산공장 증설투자를 확정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롯데비피화학의 대규모 증설투자 확정으로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과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해 산업 수도 울산 위상을 되찾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