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4일 (금)
전체메뉴

경남FC, 일본 원정서 ‘사상 첫 승’

가시마 앤틀러스 1-0 제압
쿠니모토 후반 ‘천금의 결승골’

  • 기사입력 : 2019-04-24 22:00:00
  •   

  • 경남FC가 디펜딩 챔피언 가시마 앤틀러스(일본)를 꺾고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AFC 챔피언스리그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경남은 24일 일본 가시마 사커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원정경기에서 후반 18분 쿠니모토의 결승골로 가시마를 1-0으로 제압했다.

    메인이미지경남FC 쿠니모토가 24일 일본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열린 ACL 조별 예선 가시마 앤틀러스와의 경기에서 돌파하고 있다./경남FC/

    지난 9일 가시마와의 창원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2실점 하며 2-3으로 역전패했던 경남은 적진에서 깨끗하게 설욕했다.

    지난해 K리그1 2위에 오르며 올해 처음으로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 경남은 앞선 3경기에서 2무 1패를 기록한 뒤 4경기 만에 대회 첫 승리를 챙겼다. 16강 진출경쟁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경남은 볼 점유율에서 우위를 바탕으로 가시마를 몰아 붙였지만 제대로 마무리 짓지 못해 전반을 득점없이 마쳤다.

    후반 들어서는 9분 만에 최재수의 부상으로 안성남을 투입한 뒤 후반 17분 네게바, 고경민을 빼고 배기종, 이광진을 내보내 일찌감치 교체 카드 석 장을 다 쓰고 승부수를 띄웠다.

    결국 경남은 1분 뒤인 후반 18분에 권순태가 지킨 가시마의 골문을 열었다. 조던 머치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골키퍼 권순태의 키를 넘어가자 쿠니모토가 뒤에서 쇄도하며 가볍게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경남은 가시마의 반격을 잘 막아내고 대회 첫 승리를 가져갔다.

    전북 현대는 우라와 레즈(일본)를 꺾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전북은 24일 전북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CL G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우라와에 2-1로 이겼다.

    전북은 초반부터 시종일관 우라와를 몰아붙였고, 우라와는 ‘수비 후 역습’ 전술로 맞섰다.

    우라와는 초반에 좋은 기회를 잡았다. 전반 6분 역습상황에서 고로키 신조가 노마크 찬스를 잡았지만, 슈팅이 골대 옆으로 살짝 빗나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전북은 곧장 반격에 나섰다. 로페즈가 선봉에 섰다. 초반 몇 차례 슈팅으로 발끝 감각을 끌어올린 로페즈는 전반 12분 상대 수비수의 공을 빼앗은 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우라와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분 로페즈가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김신욱이 헤딩 슛으로 연결해 우라와의 골그물을 갈랐다.

    수세에 몰린 우라와는 한 번의 역습으로 반격에 성공했다.

    후반 13분 뒤쪽에서 길게 넘어온 패스를 받은 고로키는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추격 골을 터뜨렸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