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원폭 피해자 2283명 중 경남 725명 ‘최다’

23% 장애… 36% 기초생활수급자
피해자 “건강과 경제 상황 불안”
2세대 두려움 해소 위한 조사 필요

  • 기사입력 : 2019-04-28 22:00:00
  •   

  • 원폭피해자지원특별법 시행 후 처음 실시된 조사에서 경남의 원폭 피해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 1·2세대는 건강과 경제 상황이 불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한국인원자폭탄피해자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실태조사 결과를 지난 26일 발표했다. 지난 2017년 원폭피해자지원특별법 시행 이후 처음 실시된 이번 조사에는 피해자 현황, 피해자의 건강상태 및 의료이용 현황, 생활실태 등 내용이 담겼다.

    메인이미지경남 합천군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 사무실 옆 자료관에서 심진태 지부장이 원폭 피해자들로부터 받은 증언서를 펼쳐 보이고 있다. 2019.2.24 /연합뉴스/

    조사 결과 지난 1945년 당시 원폭 피해자 7만명 중 4만명이 당시 피폭으로 사망했고, 생존자 중 2만3000명이 귀국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8월 기준 대한적십자사에 등록된 생존자는 2283명이고 이 중 경남이 725명(31.8%)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산 504명(22.1%), 대구 326명(14.3%) 순이었다. 피폭 당시 피해자 95.6%는 히로시마에 있었다고 답했고 3.5%는 나가사키로 응답했다. 원자폭탄 피해자는 1945년에 일본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에 노출돼 피해를 입은 사람을 말한다.
    메인이미지

    피해자들의 지난해 입원 이용률은 34.8%로 우리나라 70세 이상 평균 입원률인 31%보다 높게 나왔다. 피해자의 의료비 본인부담액도 지난해 1인당 평균 124만원으로 집계되면서 70세 이상 평균인 110만원보다 많았다.

    피해자 1·2세대에 대한 심층 인터뷰와 면접 조사를 진행한 결과 1세대는 약 23%가 장애를 가지고 있었고, 36%가 기초생활수급자라고 답하면서 우리나라 70세 이상 일반인 장애인 비율 17.5%, 65세 이상 인구 중 기초생활수급자 비율 5.7%보다 각각 높게 나와 신체적·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복지부는 밝혔다.

    또 피해자 1세대의 11%, 2세대의 9.5%가 사회적 차별을 받고 있다고 느꼈고 피해 사실을 노출하지 않으려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피폭 영향이 유전될 수 있다는 불안감으로 결혼·출산을 포기하는 경우도 있어, 막연한 불안과 두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피해자 자녀 등의 피폭 영향에 대한 정부 차원의 역학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복지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피해자 자녀 등에 대한 건강 역학조사 등의 근거를 마련하고 피해자 지원 강화를 위해 관련 법 개정과 예산확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기원 기자 pk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