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1일 (월)
전체메뉴

“창원 북면고 신설 대안 마련해야”

박완수 의원 “학습권 보호 위해 인접 고교 이전 등 조속한 검토를”

  • 기사입력 : 2019-06-16 21:21:36
  •   
  • 자유한국당 박완수(창원 의창구) 의원은 창원시 북면에 고등학교 신설이 필요한데도 교육부가 ‘부적격’ 판정을 내린 것은 부당하다며 학생 학습권 보호를 위해 (가칭) 북면1고교나 사립고교 신설, 인접한 다른 고교의 확장 이전 등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14일 창원 북면 감계지역 입주5주년 기념 음악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북면에 고등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박완수 의원실/
    지난 14일 창원 북면 감계지역 입주5주년 기념 음악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북면에 고등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박완수 의원실/

    박 의원은 16일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북면의 경우, 지리적 여건상 (구)창원 지역과 거리가 멀고 지역 내 고등학교가 없어 학생들 평균 통학 거리는 20 km, 통학시간은 60분 이상 소요되는 등 대중교통 노선이 불편하고 학습여건이 극히 열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창원 북면 감계 ·무동지구는 4월 현재 1만5669가구 4만2272명이 입주했고 앞으로 감계 유니시티 1000가구, 무동 로얄듀크 1012가구 등 총 1만8000가구가 입주예정인 대단위 도시개발사업 단지다. 이에 농촌 지역이지만 지금도 832명에 달하는 고등학생들의 학교 수요가 있고 학생이 계속 유입되고 있다.

    박 의원은 지역 특수성을 무시하고 단순히 농촌 지역이기 때문에, 또는 특정 지역에 학교 수가 많다는 이유로 정작 학교가 필요한 지역을 나 몰라라 한다면 이는 명백한 주민 학습권 침해이며, 학교를 학생수요에 맞게 배분해야 하는 교육부의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경남도교육청은 북면 주민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북면1고 재신청, 사립고교 신설, 인접 타 고교 확장 이전 등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북면 지역의 숙원인 고교신설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북면 지역에 지난해 5월부터 마산가포고를 31개 학급수 규모, 2022년 개교를 목표로 대체이전 설립했다. 하지만 지역주민 및 동창회 반발로 그해 11월 이전을 철회하고 올해 1월 (가칭) 북면1고 신설을 추진했다. 지난 2월 도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와 4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까지 마쳤으나 교육부는 ‘학교신설수요가 적고, 창원시에 학교 수가 많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이에 북면 지역에서는 지역 특수성을 무시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결과’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