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8월 21일 (수)
전체메뉴

‘창원 대방동 충전시설 구축’ 갈등 증폭

주민들, 버스 회차지 앞 줄지어 주차
“종점 이전·피해 보상하라” 요구
시 “협의 진척 없어 공사진행 불가피”

  • 기사입력 : 2019-07-23 21:22:07
  •   
  • 속보= 창원시가 성산구 대방동 종점 시내버스 회차지 내 전기버스 충전시설 설치를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주민들이 주변으로 차를 줄지어 세워 공사 저지에 나서는 등 시와 주민들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18일 6면)

    23일 성산구 대방동 종점 시내버스 회차지 앞 도로는 주민들이 세워 둔 차량으로 도로변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차량에는 ‘공사강행 처벌하라’ ‘창원시는 버스 종점 이전 약속 이행하라’ ‘피해보상, 주민동의 없는 갑질행정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등 현수막이 붙어 있다. 차량은 충전시설 설치 예정지인 회차장 부지와 도로 경계로 주차되어 다른 버스나 차량 통행을 아예 막지는 않았다. 주민들은 창원시가 회차지 이전을 약속했다며 회차지 이전이나 피해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한 주민은 “창원시는 공사를 중단시키고 주민들과 대화를 한다 했지만, 사업자 측은 공사를 강행하려 한다”며 “시는 약속도 어기고 주민들의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며 공사를 강행하는데 우리는 별달리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23일 창원시가 성산구 대방동 시내버스 종점 회차지 내 전기버스 충전시설 설치를 강행하자 주민들이 반대 현수막을 차량 곳곳에 내걸었다./전강용 기자/
    23일 창원시가 성산구 대방동 시내버스 종점 회차지 내 전기버스 충전시설 설치를 강행하자 주민들이 반대 현수막을 차량 곳곳에 내걸었다./전강용 기자/

    창원시는 주민들과 협의에 나서고 있지만, 주민 요구를 들어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는 민자사업으로 대방동 시내버스 종점 차고지 부지를 임대하는 조건으로 공모를 통해 업체를 선정하고 충전시설 설치(충전기 6기)를 추진하고 있다. 오는 8월까지 시설을 구축할 계획으로 이달 1일 공사에 들어갔다가 주민들 저지로 지난 16일 공사를 잠정적으로 중단시켰다. 그러나 사업자가 공사 지연에 따른 손실 등을 들어 예정대로 공사 진행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주민들과 사업주, 창원시와 물리적 충돌은 아직 없지만, 양측의 입장이 완고해 상황이 악화될 우려도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시가 수용할 수 있는 범위 내 주거환경 개선이라든지 다른 피해보상 요구를 알려달라 했지만, 회차지 주변 식당 주민들의 경우 주류 판매를 허가해달라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해 협의가 진척이 없다”고 말했다.

    김재경 기자 jk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재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