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9일 (토)
전체메뉴

경남도, 도민 맞춤형 ‘평생교육진흥원’ 내년 7월 개원 추진

경남도, 설립 타당성 용역 최종보고회 열어
저출생·4차 산업혁명 관련 교육 수요 대응
도민 소득 창출 등 지역경제 발전 역할 기대

  • 기사입력 : 2019-07-30 21:17:08
  •   
  • 요람에서 무덤까지 도민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평생교육 실현을 위한 광역단위 평생교육 재단법인인 ‘평생교육진흥원’이 내년 7월 출범한다.

    경남도는 30일 경남연구원 4층 회의실에서 경남 평생교육진흥원장 등 관계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평생교육진흥원 법인설립을 위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지난 4월부터 4개월 동안 진행된 이번 용역 결과에 따르면 최근 저출생·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대응 등 급격한 인구·사회 변화에 따라 평생교육 수요가 증가해 이에 대응하기 위한 광역단위의 평생교육 재단법인 설립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경남연구원에서 열린 평생교육진흥원 법인설립을 위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경남도/
    30일 경남연구원에서 열린 평생교육진흥원 법인설립을 위한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보고회./경남도/

    또한 향후 도민의 소득 창출과 증대에 기여 등 지역경제 발전에도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판단했으며, 10년간 비용 편익 분석결과에서도 1.5 이상으로 경제적 타당성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민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법인설립에 대한 찬성(54.6%), 평생교육 활성화 기대( 74.6%), 법인 설립시 수행 주요 기능으로 ‘평생교육기회 및 정보제공’(41.6%) 등 평생교육원 법인설립에 대한 긍정적인 의견과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5년간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분석한 결과 생산유발효과 190억900만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20억1600만원, 고용유발효과 185명 등으로 추정됐다.

    경남도는 법인설립을 위한 주민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 23일 경남연구원 세미나실에서 주민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청회를 가졌고, 25일에는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운영심의위원회로부터 법인설립에 대한 승인을 마쳤다.

    경남도는 앞으로 행정안전부 협의와 조례 개정 등 사전절차를 올해 안으로 완료한 후 원장·직원 채용과 이사회 개최 그리고 법인설립 허가 등기 등을 거쳐 내년에 출범할 계획이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