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3일 (월)
전체메뉴

NC 2점차 리드 지키지 못하고 연장서 역전패

두산과의 홈경기서 연장 11회 2-3 패배
루친스키 7이닝 호투·박석민 2타점 빛바래

  • 기사입력 : 2019-08-01 23:21:31
  •   
  • NC 다이노스가 2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역전패했다.

    NC는 1일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2차전서 2-3으로 패했다. NC는 이날 패하면서 49승 1무 50패로 5위 자리를 지키며 6위 KT 위즈(48승 1무 53패)와의 승차를 2게임차로 유지했다. NC는 두산과의 상대 전적이 5승 7패로 여전히 뒤졌다.

    NC는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7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 호투했지만 불펜투수들의 난조로 동점을 허용하며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NC는 2-0으로 앞선 8회초 두번째 투수 김건태가 박건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최주환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바뀐 투수 강윤구가 오재일에게 안타를 얻어맞으면서 1사 1, 3루가 됐다. 마무리 투수 원종현이 조기 등판했지만 대주자 류지혁이 도루에 성공하고, 김재환의 적시타로 3루 주자가 홈에 들어오며 2-1이 됐다. NC 벤치는 포수 정범모 대신 김형준을 투입했다. 하지만 원종현은 페르난데스에 중견수 희생 뜬공을 허용하면서 결국 2-2 동점을 허용했다.

    1일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무사1루에서 NC 1루주자 김태진이 박민우의 안타때 3루에서 태그아웃 당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1일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8회말 무사1루에서 NC 1루주자 김태진이 박민우의 안타때 3루에서 태그아웃 당하고 있다./성승건 기자/

    NC는 8~9회 공격에서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연장에 돌입했다.

    NC는 11회초 교체투입된 투수 김영규가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2, 3루 위기를 맞았다. 바뀐 투수 임창민을 허경민을 우익수 뜬공 아웃으로 잡아낸 후 김재호를 자동 고의4구로 내보냈다. 하지만 임창민은 장승현과의 승부에서 폭투를 하며 3루 주자 김재환이 홈으로 들어왔다. 이어 정수빈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낸 후 홈으로 파고들던 정진호를 우익수 스몰린스키가 정확한 홈송구로 아웃시키면서 더 이상 실점을 하지 않았다.

    NC는 2-3으로 뒤진 11회말 재역전을 노렸지만 승부를 뒤집진 못했다. 1사 1, 2루에서 2루 주자 박민우가 도루에 성공하며 1사 1, 3루를 만들었지만 모창민과 강진성이 헛스윙 삼진 아웃당하면서 재역전에 실패했다.

    NC 선발투수 루친스키는 7이닝 무실점 호투에도 또 다시 승리와 인연을 맺지 못했다.

    루친스키는 비록 승리투수가 되지 못했지만 이날도 특유의 위기 관리 능력을 발휘했다. 1회초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최주환을 헛스윙 삼진, 오재일을 2루수 땅볼 아웃, 김재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오재일을 2루수 땅볼 처리할 때는 박민우의 호수비도 뒷받침됐다. 3회초 2사 후에는 1루주자 정수빈이 도루를 하고 포수 송구 실책으로 3루까지 밟았지만 최주환을 3루수 파울 뜬공으로 잡아냈다. 4회초 1사 1, 2루에서도 허경민을 삼진, 김재호를 중견수 뜬공 아웃처리했다. 5회초 1사 2루에서도 박건우를 헛스윙 삼진, 최주환을 3루수 파울 뜬공 아웃으로 잡아냈다.

    타석에서는 박석민이 이틀 연속 맹활약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을 잃었다. 박석민은 3회말 김태진의 안타와 박민우의 볼넷, 스몰린스키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1사 만루 기회에서 두산 선발 후랭코프의 구속 148㎞ 속구를 받아쳐 좌익수 앞 안타를 치면서 3루 주자 김태진과 2루 주자 박민우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김태진과 박민우도 각각 2안타를 쳤다. 박민우는 여러 차례 호수비를 펼치기도 했지만 3번 도루를 시도해 2번 실패한 것이 아쉬웠다.

    NC는 2일 광주로 이동해 3~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IA 타이거즈와 주말 2연전을 한다.

    권태영 기자 media9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권태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