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 (토)
전체메뉴

경남도, 태풍 '타파' 피해 최소화에 전 행정력 집중 '비상태세'

김경수 지사 "저지대 침수·하수 범람 예방 철저"…대책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19-09-21 18:36:13
  •   
  • 경남도, 태풍 대책회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함에 따라 21일 오후 태풍 대비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달라고 간부공무원들에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에서 열린 태풍 대책회의에서 "이번 태풍 영향으로 주말 사이 경남 전역에 강풍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므로 인명피해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저지대 침수피해 대비 예찰 활동을 벌이고 현장책임관을 지정하는 등 안전관리강화와 배수로 장애물 제거, 해안 저지대 배수펌프장 작동 등도 확인하라"고 주문했다.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연합뉴스

    도는 태풍 '타파'는 매우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중형 태풍으로 가을장마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산사태, 제방 유실, 공사장 토사 유실 등 붕괴피해가 커질 수 있으므로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도는 수방 자재를 해안가 피해 우려 지역으로 전진 배치해 신속한 응급상황 대처가 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해안 침수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 예·경보시설과 CCTV 상시 모니터링, 주민 사전대피 교육, 유관기관 협업체계 재정비 등 한 건의 인명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

    해안가 관광지, 저지대 등을 중심으로 사전점검 활동과 통제에 나서고 언론과 긴급재난문자, 예·경보시스템 등을 활용한 주민행동요령과 기상 상황 주민홍보 등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도는 이날 오전 박성호 행정부지사가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태풍 대비 영상회의'에 참석해 태풍 대비상황 및 대처계획을 보고했다.

    행안부 장관 주재 회의 이후에는 도청 협업부서 담당국장과 시·군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태풍 대비 긴급회의'도 개최했다.

    박 부지사는 "교육청 휴교 대비사항, 정전피해 신속 복구 준비, 가로수 쓰러짐에 대비한 응급조치, 입간판 사전예찰 철저 등 태풍 북상 전까지 사전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필요한 안전조치를 신속히 해달라"고 요청했다.

    도는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도청 소속 사무관인 현장상황관리관을 도내 18개 시·군에 파견 배치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를 가동해 비상근무 태세에 돌입한 상태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연합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