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5일 (금)
전체메뉴

류현진 “ERA 타이틀 깜짝 선물…사이영상과 관계없이 성공한 해”

“30경기 등판 목표에 근접”…“사이영상 디그롬이 받을 만해” 경쟁자 예우

  • 기사입력 : 2019-09-29 10:41:27
  •   
  •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뛰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투수로는 역대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따낸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성공적인 해였다고 1년을 돌아봤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등판해 7이닝 무실점의 쾌투로 시즌 14승(5패)째를 수확했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에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에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또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춰 디그롬(2.43)을 따돌리고 이 부문 1위를 확정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경기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평균자책점보다 올 시즌 건강을 좀 더 염려했다"며 "30경기 정도 선발 등판하고 싶었는데 그에 근접한 29번 등판했고,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은 기대하지 않은 깜짝 선물"이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사이영상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성공적인 해였고, 내 엄청난 노력을 입증한 증거"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사이영상 관련 질문을 받자 "매우 어려운 질문이지만,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이 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모든 기록을 고려할 때 디그롬은 놀라운 한 해를 보냈다"며 "특히 탈삼진과 투구 이닝에서 좋은 결과를 냈고, 두 항목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악몽의 8월을 딛고 생애 최고의 시즌으로 2019년 정규리그를 마감한 류현진은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두고 우정의 경쟁을 펼친 디그롬의 기량을 인정했다.

    류현진과 디그롬은 15일 뉴욕 시티필드에서 격돌해 투수전의 백미를 선사했다.

    나란히 7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친 둘을 두고 미국 언론은 '거장들의 투구'였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디그롬도 올 시즌 사이영상 레이스에서 줄곧 선두를 달리고 올스타전에서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한 류현진을 높이 평가했다.

    류현진은 디그롬(11승 8패)보다 3승 많은 14승(5패)을 거뒀다.

    디그롬은 류현진보다 3경기 많은 32경기에 등판했고 204이닝을 던져 182⅔이닝에 그친 류현진을 앞섰다.

    탈삼진에선 255-163으로 디그롬의 압승이었다.

    그러나 탈삼진 능력이 에이스를 완전히 대변하지 않는다.

    류현진은 삼진을 적게 잡고도 땅볼 등으로 아웃카운트를 채우는 투구 효율에서 디그롬보다 낫다는 평가를 듣는다.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의 빌 플렁킷 기자가 트위터에서 두 선수를 비교한 대목을 보면, 류현진의 기량이 리그 정상급에 올라왔음을 보여준다.

    류현진은 올해 10번이나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1자책점 이하로 던진 건 18번이나 된다.

    2년 연속 사이영상에 도전하는 디그롬은 무실점 경기 8차례, 1자책점 이하 경기 17번을 기록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표심이 어디로 쏠릴지 알 순 없지만, 류현진이 디그롬에게 크게 뒤질 건 없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