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전체메뉴

창원시, 태풍 피해 벼 수매 희망물량 전량 매입 추진

벼 상태·품질 등 감안해 매입가 결정

  • 기사입력 : 2019-10-10 21:03:21
  •   
  • 창원시는 연이은 태풍(제13호 ‘링링’, 17호 ‘타파’, 18호 ‘미탁’)으로 인한 벼 쓰러짐 피해와 수확기 잦은 강우로 수발아(낱알 싹틈), 흑·백수(마름) 등의 피해가 발생한 벼에 대해 정부 방침에 의거, 전량 매입 추진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창원시 농업기술센터는 피해 벼 매입을 위한 규격을 신설하고, 벼 재배 농가의 피해 벼 수매 희망물량 전량을 오는 21일부터 매입할 계획이다.

    23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북면 금산마을에서 한 농민이 태풍 타파 영향으로 쓰러진 벼를 살펴보고 있다./전강용 기자/
    23일 오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북면 금산마을에서 한 농민이 태풍 타파 영향으로 쓰러진 벼를 살펴보고 있다./전강용 기자/

    매입가격은 피해 벼 상태·품질 등을 감안해 결정하며, 중간 정산금을 우선 지급하고 쌀값이 확정된 후 연말까지 정산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피해 벼 정부 매입은 일반 공공비축미 매입과 달리 창원시에서 지정된 품종에 제한하지 않고 매입하며, 지난해 품종 혼합으로 패널티를 받은 농가들도 참여토록 했다. 농가가 직접 출하 또는 농협을 통해 출하하도록 했다.

    오성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올 가을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수확기 벼가 큰 피해를 입어 어느 때보다 농업인들의 상심이 크지만, 피해 벼 수매로 태풍피해 농가 손실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끝까지 피해 벼 수확을 포기하지 않고 벼 수확에 만전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조윤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