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0일 (일)
전체메뉴

“‘신중년’ 인생이모작, 생애전환적 관점서 지원해야”

민주노총서 조례 제정 토론회 열려
“시군별 센터 설립·계획 마련 필요”

  • 기사입력 : 2019-10-10 21:03:22
  •   
  • 베이비부머 세대인 5060, ‘신중년’이라 불리는 이들에게 정부가 책임지고 생애전환적 관점에서 기초지자체·광역별로 지원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가 10일 개최한 ‘경상남도 신중년층 인생이모작 지원에 관환 조례 제정 토론회’에서는 다양한 지적과 제언이 나왔다.

    ‘신중년’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한 50세 전후, 재취업 일자리를 알아보며 노동시장 은퇴를 준비하는 과도기에 놓인 5060대를 일컫는다.

    10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10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토론회에서는 정부가 고용지표 개선, 일자리 창출의 관점보다는 한 사람의 삶의 큰 변화가 있는 생애전환적 관점에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남이 지난해 12월 경상남도 일자리 창출 지원조례를 근거로 생애전환 노동자들에 대한 인생이모작센터를 설치했지만, 다른 취업훈련이나 일자리 컨설팅과 다를 바 없는 데 그치는 수준으로 홍보도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지적됐다.

    안석태 민주노총 경남본부 수석부본부장은 “생애전환점을 맞은 신중년층에게 노동의 삶과 권리, 공동체와 개인의 삶을 개선하는 공공성을 포함한 교육사업 방안이 있어야 한다”며 “현재 경남인생이모작센터는 경남경영자총협회에서 위탁 운영하고 있는데, 경영자들의 모임이 노동자의 생애전환 관점으로 지원을 해줄 수 있을지 의문이다”고 비판했다.

    지역별 지원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조례 제정을 통해 18개 시·군, 광역별 인생이모작센터를 설립·운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직접 현장에서 신중년들을 교육했던 경남고용복지센터 소명희 팀장은 “도민들 모두에게 혜택을 주고 지역별 특성을 살린 교육이 진행되려면 광역·기초단체별 인생이모작지원센터를 설립해 신중년종합지원센터의 역할을 부여하고, 지역단위로 신중년과 관련한 실태를 조사하고 각각의 지원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경남에는 컨트롤타워로서의 광역센터를 세워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각 지역별 특성화 프로그램 운영과 모범사례 공유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글·사진= 이슬기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