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
전체메뉴

울산 앞바다에 해상 캠핑장 생긴다

현대차 노사·울산 북구 업무협약, 체류형 관광지로 지역 명소 기대

  • 기사입력 : 2019-10-15 13:56:26
  •   
  • 현대자동차 노사가 울산시 북구 당사 앞바다에 해상 캠핑장을 조성한다.

     현대차 노사는 15일 울산 북구와 ‘당사 현대차 해상 캠핑장(가칭)’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울산시 북구 당사 앞바다에 조성될 해상 캠핑장 조감도/현대차 제공/
    울산시 북구 당사 앞바다에 조성될 해상 캠핑장 조감도/현대차 제공/

    이 캠핑장은 전국 최초로 바다 위에 조성된다.

     울산시 북구 당사동 507번지 일원 공유수면 위에 6200㎡ 규모로 건립되며, 내년 3월 착공해 10월에 완공 예정이다.

     수용 인원 100명 기준 캠핑 사이트 25면에 다목적 공연장, 휴게시설, 전망대, 화장실, 샤워장 등을 갖춘다.

     노사는 올해 4월 노사협의회에서 지역사회 발전 기여 방안으로 해상 캠핑장 설립 추진을 결정하고 울산공장이 있는 울산 북구와 함께 장소 선정·타당성 등을 검토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현대차 노사는 해상 캠핑장 조성 공사 비용 30억원을 북구에 지정 기탁한다.

     북구는 해상 캠핑장 조성을 위한 제반 업무 수행과 향후 운영 관리 주체 선정, 지속 운영을 위한 예산·인력 확보 방안을 마련한다.

     이동권 북구청장은 “현대차 지원으로 조성되는 해상 캠핑장을 지역 명소로 발전 시켜 체류형 관광지 원동력으로 삼고 관광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다.

    지광하 기자 jik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지광하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