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4일 (토)
전체메뉴

경남도, 2019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 선정

올해 최초 시행, 산림청 평가결과 ‘경남 합천군’ 우수조림지로 선정
산림경영목표 고려한 적지적수 선정… 체계적 사후관리로 높은 평가

  • 기사입력 : 2019-11-20 10:45:32
  •   
  • 경남도는 산림청이 시행하는 2019년 우리가 키운 우수조림지선정 평가에서 합천군이 우수조림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행된 '우수조림지 선정평가'는 2013년~2015년도까지 5ha 이상 대면적 조림지를 대상으로, 전국의 지방자치단체와 국유림관리소 신청을 통해 진행됐다.

    산림청이 산림경영목표를 고려한 적지적수 선정과 체계적인 사후관리 상태 등을 기준으로 평가해 합천군을 포함한 전국 5개소가 우수조림지로 최종 결정됐다.


    우수조림지로 선정된 합천 조림지는 합천군 가회면 월계리 산19번지로 2015년 우량 대경재 생산을 목표로 경남 대표 수종인 편백과 속성수인 백합나무를 18.3ha의 면적에 5만4900본을 식재·조성했다. 편백, 백합나무의 우수한 생육상태, 풀베기 등 체계적인 사후관리와 뛰어난 입지조건 등이 평가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아 우수조림지로 선정됐다.

    산림청은 우수조림지로 선정된 합천군 등 5개 기관에 포상금과 표창패를 수여하고 내년도 산림자원분야 해외연수 등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도는 내년에 총 사업비 166억 원을 투입, 1528ha에 경제수조림, 미세먼지저감 조림을 시행해 경제?공익적으로 가치 있는 산림자원을 조성해나갈 계획이다.

    서석봉 도 산림녹지과장은 “도내 우수조림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시?군간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고 우수 기관에는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사기진작을 통해 조림사업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 기자 jh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