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23일 (수)
전체메뉴

“경남도,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 의지·대책 부족”

김경영 도의원, 도정질문서 문제 제기
“반복 지적에도 큰 변화 없어” 비판
김 지사 “창원시 도시계획 선행돼야”

  • 기사입력 : 2019-11-29 07:57:59
  •   
  • 김경영 도의원이 28일 경남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경남도의회/
    김경영 도의원이 28일 경남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발언하고 있다./경남도의회/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불법 성매매집결지 폐쇄에 경남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경남도의회에서 또다시 제기됐다. 지난해 11월 같은 당 이옥선 의원이 경남도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한 지 1년 만이다. 그동안 폐쇄사업 추진 결과가 미진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김경영(더불어민주당·비례·사진) 도의원은 28일 열린 제368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경남도의 노력과 관련 사업 추진 현황 등을 질의했다.

    김 의원은 “여전히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고 있고, 반복된 도정질문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관련 업무 추진 실적과 결과가 미약하다”고 질타하고 도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경남도가 제출한 답변대로 지난 1년 동안 여러 사업을 추진했으면 변화가 있어야 하는데 지금 그렇지 못하다. 도가 일을 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결과는 미약하다”면서 “도는 여성인권지원센터 운영 예산지원, 재정비 대책위 운영 등에 국·도비 지원을 해왔다고 하지만 변화가 없다면 지원 방식을 바꿔야 하는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또 불법 성매매업주의 국유지 점유와 관련 실태파악을 요구하며 “이번에 창원시가 CCTV를 설치하려다 무산된 곳도 국유지다”면서 “정부의 땅이 무단점유돼 불법영업이 이뤄지고 있는데 지자체는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한미영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은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해 도는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및 상담소 운영 등을 지속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10월 도 차원에서 국유지 무단 점유 실태를 파악해 한국자산관리공사에 현황조사와 대부중지를 요청했다”며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창원시가 재조사 중이다”고 설명했다.

    김경수 도지사는 “타 지역 폐쇄 절차를 보면 단속이나 현장지원, 여성자활지원 등을 해야겠지만 철거를 위한 도시계획이 먼저 세워져야 한다”며 “단속과 현장지원 인원을 지속 지원할 것이고 서성동 집결지 폐쇄를 위한 창원시의 도시계획 수립이 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답변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