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 19일 (토)
전체메뉴

도의회, 지방의회 첫 ‘강제동원 피해자 조사’ 나섰다

대일항쟁기 경남 기록 관리 토론회
조사 공감대 형성·수집 필요성 강조

  • 기사입력 : 2019-12-10 21:05:47
  •   
  • 일제강점기 강제동원된 피해자에 대한 조사와 기록관리 방안을 고민하는 토론회가 10일 경남도의회에서 열렸다.

    강제동원 피해자 추모·지원사업이 아니라 피해조사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피해기록 수집·생산·관리의 필요성을 강조한 지방의회 차원의 첫 토론회라 더욱 주목을 끌었다.

    경남도의회가 주최한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기록 관리방안에 관한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선 정혜경 강제동원·평화연구회 위원은 강제동원된 전국 피해자 중 20% 이상이 경남지역민이고 한반도 밖으로 동원된 첫 피해자도 경남도민이라며 경남에서의 강제동원 피해 기록물 관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10일 도의회에서 열린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기록 관리방안에 관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전강용 기자/.
    10일 도의회에서 열린 ‘대일항쟁기 경남지역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기록 관리방안에 관한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전강용 기자/.

    정혜경 위원은 “경남에 있는 아시아태평양 전쟁 유적이 485곳에 달하는데 기록 관리가 이뤄지지 않는 사이 피해자는 점점 사라지고 공간은 훼손되고 있다”며 “답사와 강연 등을 통해 시민 공감대를 형성한 후 자료를 수집, 생산하고 전문가를 양성, 관련기관과 연계 등을 거쳐 기록관 건립까지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같은 자료 수집·기록화 작업을 통해 일본의 가해사실을 입증할 수 있고 경남지역민 간 역사·평화의식 공유, 역사·문화콘텐츠 축적, 남북공동조사를 통한 남북교류사업 실현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거라고 밝혔다.

    이어 허광무 전 국무총리 소속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위원회 조사과장이 ‘강제동원 기록물의 중요성과 경남의 의미’에 대해, 정영민 MBC경남 기자가 ‘재일사학자의 강제동원 기록물 수집방법’에 대해, 이승억 국가기록원 지원기준과장이 ‘지자체 강제동원 기록물의 수집관리와 활용방안’에 대해, 김영진 도의원이 ‘강제동원 피해자 조사와 지원에 있어 도의회의 역할’에 대해, 백삼종 경남도 자치행정과장이 ‘경남도의 역할’에 대해 토론했다. 또 강제동원 피해자 2세인 김재명씨가 부친과 가족의 강제징용 피해사례를 발표했다.

    김희진 기자 likesky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