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5일 (금)
전체메뉴

남성호르몬 과다 여성, 대사질환 위험 높다

테스토스테론 분비 당뇨병·다낭성 난소증후군 위험 ↑

  • 기사입력 : 2020-02-17 08:03:20
  •   
  •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 과다가 여성에게는 2형(성인) 당뇨병 같은 대사질환 위험을 높이고, 반대로 남성에게는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성 호르몬이지만 여성에게서도 소량 분비된다. 여성이 폐경으로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이 줄면 테스토스테론의 영향력은 더욱 커진다.

    영국 의학연구위원회 역학연구실의 존 페리 박사 연구팀이 42만5097명이 대상이 된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의 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지난 11일 보도했다.

    그 결과 유전적으로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많은 여성은 당뇨병 위험이 37%, 다낭성 난소증후군 위험이 5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낭성 난소증후군은 난소와 부신에서 남성호르몬이 과다 분비되는 비정상적인 현상으로 월경불순, 체모 과다, 여드름, 불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여성은 또 유방암, 자궁내막암 발생률도 높았다.

    유전적으로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많은 남성은 이와 반대로 당뇨병 위험이 14% 낮은 대신 전립선암 위험이 높았다. 전립선암 치료에는 테스토스테론 억제요법을 널리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이 방법이 전립선암의 예방에도 효과가 있는지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이 없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