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4월 04일 (토)
전체메뉴

[여야 경남지역 공약 발표] 교통체계 개선 ‘한 목소리’ 탈원전 정책 ‘딴 목소리’

내 삶을 바꾸는 한 표… 4·15총선 D-19

  • 기사입력 : 2020-03-26 21:08:11
  •   
  • 4·15총선을 10여일 앞두고 여야가 잇따라 중앙당 차원에서 경남지역 공약을 제시하고 있다. 원내 1·2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특히 도내 교통체계 개선에 대해서는 공통적인 입장이었으나 현 정부 탈원전 정책 등에 대해서는 다른 입장을 보였다.

    메인이미지
    투표./경남신문DB/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3일 지역응급의료센터 추가 설치 등 경남지역 주요 5개 공약을 발표했다. 먼저 창원~김해~양산~부산을 연결하는 동남권(낙동강) 순환철도 건설을 약속했다. 민주당은 이를 통해 “경남 생활권 단축과 경제 공동체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남해안 고속철도망(경전선)과 연계해 동남권 순환철도 건설을 통한 ‘동남권 메가시티 플랫폼’ 기반 마련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및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 창원~부전~울산~신경주~영천~동대구~서대구~창녕대합~창원)건설과 연계 추진을 내걸었다.

    또 지역응급의료센터가 없는 중진료권에 지역 응급의료센터 2개소 확충, 경남형 청년일거리 플러스 플랫폼 확대 구축, 제조혁신 빅데이터센터 설립 및 플랫폼 구축 등을 공약했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창업자를 위해 2021년까지 ‘상권 빅테이터 모바일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고 제조업, 농축수산업, 공공행정, 창업, 사회 등 전분야에 걸친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미래통합당= 미래통합당은 26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등 4·15 총선 경남지역 6개 공약을 발표했다.

    경남지역 주요 공약으로는 △한국형 원전산업 복원 △차세대 경남형 교통체계 구축으로 ‘30분대 경남’ 구축 △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 및 복선화 추진 △진해신항(제2신항) 조기 착공 △국가산업단지 구조고도화 △남해안 관광허브 구축 등을 제시했다.

    원전 산업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겠다”며 국가에너지 정책이 정치와 정권에 구속받지 않는 방향의 원전산업관련 지원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발전용 가스터빈 육성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들었다.

    차세대 경남형 교통체계 구축에 대해서는 수도권 2시간대, 경남 30분대 생활권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창원~동대구 KTX 직선화와 부산신항~김해고속도로, 함양~울산 고속도로 추진 가속화 등 광역고속국도 구축, 그리고 부전~마산 복선전철, 진주~광양 전철화 개통 등을 밝혔다.


    이밖에 진해신항 조기 착공과 이에 따른 어민피해 보상을 위한 (가칭)신항지원특별법 제정, 스마트공장 보급과 확산, 전문인력 양성 등을 공약했다. 남해안 관광허브 구축을 위해서는 △사천~남해~하동을 연결하는 ‘남도문화권’에 섬진강 문화예술벨트, 첨단신소재 산업 육성 등 광역경제권 벨트 조성 △통영~고성~거제 연계 해양 웰니스 관광 육성 등을 제시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