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03일 (월)
전체메뉴

NC 홈런 3방 14안타 폭발…KIA에 3패 후 첫 승리

  • 기사입력 : 2020-07-04 20:55:21
  •   
  •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권희동이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좌중월 솔로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권희동이 5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좌중월 솔로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NC 다이노스가 화끈한 방망이를 앞세워 KIA 타이거즈에 시즌 3연패 후 첫 승리를 안았다.

    NC는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KIA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홈런 3방과 안타 14개를 몰아쳐 KIA를 9-2로 대파했다.

    NC는 지난해부터 이어온 KIA전 연패를 5에서 끊었다.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1회 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1회 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선발 투수 싸움에서 NC의 드루 루친스키가 KIA의 양현종을 압도했다.

    양현종은 4⅓이닝 동안 홈런 2개 포함 안타 11개를 맞고 8점을 내줬다.

    지난달 21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이래 시즌 두 번째이자 개인 통산 8번째 8실점 경기였다.

    루친스키는 6이닝을 산발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해 대승의 발판을 놓았다.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5회 투구를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며 2루수 지석훈과 주먹을 마주치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5회 투구를 마치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며 2루수 지석훈과 주먹을 마주치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나성범이 5회 말 백투백 솔로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나성범이 5회 말 백투백 솔로홈런을 치고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20.7.4 uhcho@yna.co.kr

    루친스키는 시즌 7승(1패)째를 거둬 팀 동료 구창모, 라울 알칸타라(두산 베어스), 에릭 요키시(키움 히어로즈)와 더불어 다승 공동 1위로 뛰어올랐다.

    1회 나성범과 양의지의 연속 2루타로 결승점을 뽑은 NC는 4회엔 강진성의 2타점 좌중간 2루타와 지석훈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4-0으로 달아났다.

    4-1로 앞선 5회 NC는 양현종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리고 사실상 KIA의 백기를 받아냈다.

    선두 권희동이 좌중간으로, 나성범이 우측으로 연속 타자 솔로 홈런을 날려 양현종의 힘을 뺐다.

    1사 후 에런 알테어와 박석민이 연속 2루타를 날려 1점을 보탰고, 김찬형이 바뀐 투수 고영창에게서 8-1로 벌리는 좌전 적시타를 쳤다.

    박석민은 7회 좌월 솔로 아치로 대승을 자축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