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2일 (수)
전체메뉴

두산중공업, 발전용 수소 가스터빈 개발 나선다

기계연·경남TP·지역난방공사 등
13개 산·학·연 실증사업 협력 협약
2025년까지 60개월간 기술 개발 돌입

  • 기사입력 : 2020-07-16 08:06:05
  •   
  • 15일 두산중공업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두산중공업/
    15일 두산중공업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두산중공업/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에 성공한 두산중공업이 100% 수소를 연료로 하는 소형 발전용 가스터빈 연소기 기술 개발을 시작한다. 또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모델을 기반으로 300㎿급 발전용 가스터빈에 들어가는 50% 수소혼소 연소기 개발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15일 창원본사 게스트하우스에서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과 경남테크노파크(이하 경남TP),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지역난방공사) 등 13개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 가스터빈 연소기 개발 및 수소터빈 실증사업화 협력’ MOU를 체결했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5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서 추진하는 ‘분산발전 가스터빈용 수소 전소 저 NOx(질소산화물) 연소기 개발’ 주관기관에 선정된 바 있으며, 2025년까지 60개월간 기술 개발에 들어갈 예정이다.

    두산중공업과 기계연, 한울항공은 수소 연소기 개발 및 부품의 양산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며, 강릉원주대, 서울대, 세종대, 순천대, 인하대, KAIST는 기술 개발에 협력한다. 또 경남TP, 지역난방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은 개발된 부품을 도입한 가스터빈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약 193억원 규모다.

    수소는 기존 가스터빈의 연료인 LNG 대비 6배의 화염 확산속도와 3배의 발열량을 가지고 있으며, 연소 후 부산물로 깨끗한 물만 남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친환경적 에너지원이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