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01일 (목)
전체메뉴

도내 17개 공립박물관 ‘우수인증기관’ 선정

문체부 2020년 평가인증제서
양산시립박물관 ‘최우수기관’

  • 기사입력 : 2020-08-05 08:04:21
  •   
  •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실시된 문화체육관광부의 2020년도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에서 경남지역 17개 박물관이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문체부는 전국 227개 공립박물관을 대상으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평가를 진행한 결과 총 157개 박물관을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도내에서는 총 20개 공립박물관이 평가대상이었다. 이 중 거제어촌민속전시관, 경상남도산림박물관, 고성공룡박물관, 고성박물관, 고성탈박물관, 남해유배문학관, 대성동고분박물관,밀양시립박물관, 산청한의학박물관, 양산시립박물관, 의병박물관, 창원시립박물관, 창원역사민속관, 통영시립박물관, 함안박물관, 함양박물관, 합천박물관 등 총 17곳이 인증기관에 포함됐다.

    양산시립박물관. /네이버 지도 캡처/
    양산시립박물관. /네이버 지도 캡처/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기관은 양산시립박물관이다. 양산시립박물관은 설립 목적의 달성도, 조직인력, 시설 관리의 적정성, 자료의 수집, 전시 개최 및 교육프로그램 실적 등 모든 평가분야에서 도내 최고 점수를 기록해 2017년 우수기관 선정에 이어 2020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신용철 양산시립박물관 관장은 “최우수기관 선정은 박물관 관람과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준 시민들의 힘이다”며“앞으로도 공립박물관의 설립 목적인 지역 역사·문화의 보존 및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창녕박물관, 거창박물관, 진주청동기문화박물관 등 3곳은 우수인증기관에서 탈락했다.

    이번 평가는 ‘설립 목적의 달성도’, ‘조직·인력·시설 및 재정 관리의 적정성’, ‘자료의 수집 및 관리의 충실성’, ‘전시 개최 및 교육 프로그램 실시 실적’, ‘공적 책임’ 등 5개 범주에서 이루어졌다. 정량평가 73점, 정성평가 27점 등 총점은 100점 만점이다.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은 박물관 운영 성과 내실화와 문화 서비스 향상을 위해 2017년 처음 시작됐으며, 격년 시행을 원칙으로 한다.

    김석호·조고운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