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30일 (월)
전체메뉴

경남도, 공공형어린이집 26개소 신규 선정

환경 개선비·품질관리비 등 지원
안심·양질 보육서비스 확대 기대

  • 기사입력 : 2020-09-23 20:49:57
  •   
  •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며 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 보육환경을 확대하기 위해 경남도가 공공형어린이집 26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경남도는 23일 민간어린이집 8개소와 가정어린이집 18개소를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창원 6곳, 김해 6곳, 통영 5곳, 양산 3곳, 거제 2곳, 진주 2곳, 고성 1곳, 밀양 1곳이다.

    공공형어린이집은 도지사가 보육품질을 인증하는 제도로 정원충족률 80% 이상, 평가등급 A를 받은 민간·가정어린이집 중 운영의 개방성 및 안정성, 보육교직원 전문성 등 선정기준에 따라 평가한 후, 경상남도보육정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선정된 공공형어린이집에는 3년간 보육교사 급여 상승분, 유아반 운영비, 교육환경 개선비, 품질 관리비 등이 지원되며, 보육교사는 국공립어린이집 1호봉의 급여를 받게 된다.

    메인이미지자료사진./픽사베이/

    지원기간 동안에는 품질관리 컨설팅, 재무회계관리, 보육교직원 전문성 강화프로그램에 의무적으로 참여하는 등 일정 수준의 보육품질을 유지해야 한다.

    8월 말 기준 도내 전체 어린이집 2568개소 중 146개소(5.7%)가 공공형어린이집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추가선정으로 도내 공공형어린이집이 172개소로 늘어나게 됨에 따라 더 많은 아동들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민희 경남도 가족지원과장은 “공공형어린이집을 포함한 도내 어린이집에 대해 엄격한 보육품질 관리와 보육교직원의 전문성을 강화해 부모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아이들이 행복한 보육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