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 (수)
전체메뉴

창원시, 한글날 집회 금지명령 발동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차단 위해 집회 강력대응 예고

  • 기사입력 : 2020-10-08 14:05:22
  •   
  • 창원시가 9일 집회 개최를 예고한 1개 단체에 대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시는 한글날인 9일 약 3만명 규모의 집회 개최를 예고한 1개 단체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따라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고 7일 밝혔다.

    시는 도내 전역이 오는 11일까지 추석 특별방역기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인 가운데, 현재까지도 전국적인 지역 감염과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오는 9일 창원 도심에 3만여명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한 시민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의창구 일원에 예고된 집회는 대규모 인파가 몰려 방역에 차질을 빚을 수 있고 전국에서 모이는 참여자도 상당수 예상돼 확진자 발생 시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 가능성도 높다는게 시의 입장이다.

    이에 시는 7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통보하고 주최단체에 집회 금지를 강력 촉구했다. 또 시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보하고, 대규모 집회의 원천 차단을 위해 관할 경찰서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공동으로 집회 대응할 예정이다. 이 뿐만 아니라 집회를 강행할 시 철저한 현장 채증으로 행정명령을 위반한 주최자와 참여자에 대한 고발 조치는 물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에 대한 구상권 청구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서정국 자치행정국장은 “집회의 자유도 존중되어야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라는 감염병 위험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대규모 집회 참석은 나 혼자만의 문제가 아닌 타인의 건강과 생명과도 직결된 문제로 집회 취소 등 현명한 판단을 주최 측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