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9일 (목)
전체메뉴

경남 사회복지, 코로나 이후를 생각한다

경남도의회 사회복지연구회 토론회 열어
“현장중심 다양한 해법, 정책에 반영할 것”

  • 기사입력 : 2020-10-18 21:16:42
  •   
  • 경상남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사회복지연구회(회장 김진기 의원)는 지난 16일 도의원, 사회복지단체 임직원, 관계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사회복지, 코로나 이후를 생각한다’라는 주제로 경남사회복지센터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1월 이후 코로나19가 경남의 사회복지에 끼친 영향을 진단하고 복지현장의 방향과 과제 모색을 위해 경상남도의회 사회복지연구회와 경상남도사회복지협의회(회장 박성욱)가 공동으로 마련한 자리다.

    지난 16일 열린 경남도의회 사회복지학연구회 토론회 이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의회/
    지난 16일 열린 경남도의회 사회복지학연구회 토론회 이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남도의회/

    이날 1부 행사는 황재은 도의원 진행으로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해 주는가?’라는 주제의 경성대학교 진재문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기조연설이 있었고, 이어 ‘코로나 이후 경남 사회복지의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지자체의 역할과 전달체계 부문’에 신원식 경남대학교 교수, ‘노인의 생활변화와 대응방안’에 박정란 인제대학교 교수, ‘장애인복지 현장의 문제, 전망, 대안’에 대해 염동문 창신대학교 교수가 각각 의견과 다양한 해법을 제시했다.

    2부 행사는 좌장을 맡은 감정기 경남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의 진행으로 경상남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 심상동 위원장, 경남도 박영규 노인복지과장, 경남노인복지협회 하택근 부회장, 경남장애인복지관 강호용 사무국장은 행사 참석자와 함께 코로나19 사태로 처한 경남도 사회복지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한 토론이 이어졌다. 도의회 사회복지연구회 김진기 회장은 “토론회에서 제시된 현장중심의 다양한 해법들이 정책에 반영되도록 경남도의회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유경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