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4일 (금)
전체메뉴

한전밀양지사, 밀양온천관광호텔 앞 지중화 완료

2억7000만원 들여 전주 등 철거

  • 기사입력 : 2020-10-20 08:03:21
  •   

  • 한국전력공사 밀양지사는 삼문동 밀양온천관광호텔 앞 지중화 사업 완료로 교통체증 해소는 물론 도시경관을 개선했다고 19일 밝혔다.(사진)

    밀양지사는 지난 8월 사업비 2억7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밀주교에서 사랑채 아파트 간 235m 도로상에 위치한 전주 14기와 변압기와 개폐기를 철거했다. 지중으로 관로와 케이블(4330m)을 설치하고 지상개폐기 4대를 신설해 깨끗한 도시 미관과 보행 편의를 제공했다.

    이곳은 당초 해당 구간은 지중화 계획이 없었으나 밀양시의 요청과 상호 긴밀한 업무협의를 통해 지중화 시행으로 설계변경이 이뤄져 호텔 준공 일정에 맞춰 부산, 사천, 강원도 홍천 등 전국에서 자재를 긴급 수급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으로 공사를 적기에 완료했다.

    현재 공사 중인 지중화 구간(e편한세상 아파트 앞)은 자재 조달과 동시에 오수펌프장 상시 가동에 따른 무정전공법 적용과 현재 공급선로가 사포산단 전력공급과 겹쳐 주말 휴전작업 시행, 그리고 아파트 측과 정전 협의 후 다음달 중순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