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7일 (금)
전체메뉴

눈 대신 비내린 '소설'… 23일 경남지역 기온 '뚝'

22일 오후 비 그친 뒤 맑은 날씨
23일 아침 영하2도~영상 5도

  • 기사입력 : 2020-11-22 10:46:29
  •   
  • 절기상 첫눈이 내린다는 소설(小雪)인 22일 경남지역은 비가 내린 뒤 오후에 그치겠고, 23일부터는 기온이 떨어져 춥겠다.

    부산지방기상청은 22일 "오후까지 경남지역 곳곳에 비가 내린 뒤 그치겠으며, 23일 아침 기온이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전역에 5mm 안팎이다. 비는 대부분 오후 3시 무렵 그치겠고 저녁부터는 맑아질 전망이다. 22일 경남지역 낮 최고기온은 12~15도 분포로 평년과 비슷하겠다.

    비가 그친 뒤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다소 춥겠다. 23일 경남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상 5도, 낮 최고기온은 10~14도 분포를 보이겠다. 거제 동쪽해안은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예상돼 유의해야겠다.


    도영진 기자 doror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도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