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4월 21일 (수)
전체메뉴

한국남동발전, 비상경영체제 선포

  • 기사입력 : 2021-01-21 12:43:53
  •   
  •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경영체질 개선에 나섰다.

    한국남동발전은 20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전 경영진 및 대표노조위원장 등이 이 참석한 가운데 전사 ‘제1차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남동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 여파의 전력산업 동반위축, 에너지가격 불안 등 경영위기가 도래하고 있다고 판단, 노사 합동의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기획관리본부장을 단장으로 하는 ‘비상경영추진단’ 발대식도 가졌다.

    남동발전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해 발족한 비상경영추진단을 보다 강화하고, 이를 통해 획기적인 원가절감과 수익확충 등의 경영체질개선으로 성장모멘텀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날 경영전략회의에서는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응하고 경영여건 악화를 극복하기 위한 세부내용을 담은 조직별 전략과제를 공유했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KOEN 뉴딜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면서 신재생에너지 중심으로의 회사 업태전환에 대한 전략과 성장중심의 신사업전략 구체화에 집중했다.

    유향열 사장은“국민들이 바라보는 공기업 역할에 대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높다”면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과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며, 위기 속에서도 역량집중을 통한 지속성장의 기반을 다져 국가발전과 국민복지에 기여하자”고 당부했다.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