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3월 09일 (화)
전체메뉴

산청 공공임대주택 내달 첫삽

군·LH, 260억 들여 옥산리에
150가구 규모… 내년 8월 준공

  • 기사입력 : 2021-01-25 08:02:01
  •   
  • 산청군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50가구 규모의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을 위한 첫 삽을 뜬다.

    군은 오는 2월 초부터 산청읍 옥산리 525번지 일원에서 2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공공임대주택 건립사업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오는 2022년 8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청군-LH 공공임대주택 조감도./산청군/
    산청군-LH 공공임대주택 조감도./산청군/

    군과 LH는 공공임대주택 150세대(국민임대 100세대·영구임대 20세대·행복주택 30세대)를 비롯해 부대·복리시설(경로당, 어린이놀이터, 관리사무소, 경비실, 주민공동시설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LH는 1월 말까지 현장사무소와 가설울타리 설치작업을 마무리하고 내달 초부터 본격적인 터파기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모집공고는 오는 3월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을 시작으로 4월 국민 및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를 모집하며, 공고일 기준 무주택 세대구성원으로 소득 및 자산보유 기준을 충족해야 신청할 수 있다.

    전용면적 29~46㎡인 국민임대주택(100세대)은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기준 70% 이하가 입주 대상이다. 전용면적 16~36㎡인 행복주택(30세대)은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이 입주 대상이며 전용면적 24㎡인 영구임대주택(20세대)은 차상위계층과 기초수급자가 입주 대상이다.

    산청군과 LH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건립 협약(MOU) 체결과 함께 국토교통부 지역지구 지정, 지구계획·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뒤 편입부지에 대한 보상을 마쳤다. 시공은 서울 소재 우탑건설(주)이 맡아 추진할 예정이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