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1일 (토)
전체메뉴

홀몸 어르신의 이중고... 족쇄가 된 폭염과 코로나

  • 기사입력 : 2020-08-25
  •   


  • 푹푹 찌는 더위만으로도 홀로 외로이 살아가는 홀몸 어르신들에게 여름은 곤혹스런 계절이다. 게다다 코로나19는 친구나 사람을 만나는 할아버지의 유일한 외부활동마저 가로막았다. 유난히 더우면서도 아이러니하게 쓸쓸함을 더하는 이번 여름. 25일 창원에 홀로 사는 박상호(84) 할아버지 집을 찾아 이야기를 나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