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0월 20일 (수)
전체메뉴

함양에 1740억 들여 65만㎡ ‘e-커머스 물류단지’ 만든다

국토부, 지역 활력 주거플랫폼 추진
거창군, 폐교 위기 초등학교 살리기
하동군. 청년 창업지원센터 운영 등

  • 기사입력 : 2021-08-01 20:44:43
  •   
  • 함양군에 오는 2026년까지 1740억원을 들여 ㈜쿠팡의 대규모 물류센터와 연계한 e-커머스(전자상거래) 물류단지를 조성한다. 또 거창군에는 폐교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공공임대주택과 생활기반시설을 공급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하동군에는 창업지원센터 운영, 스마트팜 교육 등 다양한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2021년 지역개발사업 공모 선정결과./국토교통부/
    2021년 지역개발사업 공모 선정결과./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방 낙후지역의 인구 유입을 도모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경남 3곳을 비롯해 2021년도 지역개발 공모사업 12개를 선정해 주거 플랫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주거플랫폼은 주거 안정을 위한 공공임대 주택과 지역에 필요한 생활 SOC, 일자리를 함께 공급해 지방 중소도시와 농산어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균형발전 사업이다.

    12개 사업은 투자선도지구 사업 1개와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 11개다.

    투자선도지구 사업은 지역 성장거점을 육성하고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한 기반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함양 e-커머스 물류단지가 선정됐다. 함양군은 쿠팡이 설치할 예정인 대규모 물류센터와 연계해 e-커머스 물류단지(65만858㎡)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물류단지에 물류·유통·가공·제조 등 다양한 민간기업 등을 유치해 물류거점을 조성하고, 인근 지역에 물류단지 근로자와 기존 주민을 위한 일자리연계형 주택 100호와 복합커뮤니티시설 등도 함께 공급할 계획이다.

    지역수요맞춤지원 사업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생활 SOC 등 중소규모 편의시설을 공급하는 사업이다.

    거창군은 폐교 위기 초등학교를 살리기 위해 학교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함께 전·입학 가구 등을 위한 공공임대 주택과 생활기반시설을 공급하는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에 부족한 도서관과 돌봄공간, 공유카페, 생활체육공간 등을 조성하고 초등학생과 주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로를 정비한다.

    하동군은 창업지원센터와 스마트팜 교육 등 다양한 청년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한 주거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 상품 홍보와 판매 등을 위한 스튜디오를 제공하고 예비 창업자 역량강화 교육과 전문가 멘토링, 스마트팜 혁신밸리와 연계한 일자리 제공 등을 통해 창업·창농을 희망하는 청년층의 유입을 촉진한다. 아울러 이들이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공공임대주택(행복주택 등)과 지역 내 부족한 생활·문화·체육시설 등을 함께 공급해 정주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사업을 통해 지역의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우수사례를 창출하고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권 기자 sky@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상권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