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8월 14일 (일)
전체메뉴

고성 대독산단 ‘산세정 공장’ 설립 반발

“1급 발암물질 공장 허가 취소하라”
건립반대대책위 군청 앞서 집회
군 “협의체·공청회 거쳐 문제 해결”

  • 기사입력 : 2022-04-28 08:04:15
  •   
  • 고성군 고성읍 대독산업단지에 들어설 산세정 공장 설립에 대해 주민들이 환경오염을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다.

    산세정은 스테인리스강을 생산할 때 산을 이용해 강의 표면에 부착된 부산물을 제거하는 공정을 말한다.

    지난 26일 고성읍 대독산단에 들어설 산세정 공장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산세정 공장 반대대책위/
    지난 26일 고성읍 대독산단에 들어설 산세정 공장 건립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산세정 공장 반대대책위/

    산세정 공장 건립반대 대책위는 지난 26일 고성군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기업유치라는 명목 아래 유치한 1급 발암물질 공장 허가를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애초에 대독산단은 4급, 5급 도장공장만 허가할 수 있었다”며 “그러나 고성군이 경남도에 먼저 요구해 1급에서 3급 발암물질이 나오는 도장공장을 허가했다”고 주장했다. 또, “대독산단 인근에는 고성에서 가장 큰 대단지 아파트와 공원, 어린이 야외 물놀이장 등이 위치해 있다”며 “환경영향평가 기준만으로 변경허가 사항이라는 명목을 앞세워 발암물질이 나오는 기업을 허가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고성군은 행정과 주민대표, 전문가 등이 참여한 협의체를 구성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26일 고성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협의체 구성과 공청회 진행 등의 절차를 거쳐 이번 사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하겠다”며 “산세정 공장이 설립에 관한 법적 허용치를 준수하더라도, 인근 주민들의 정서 등을 고려해 민원 사안이 해결되지 않으면 공장 설립 완료 신고 반려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공장 설립은 현재 공정률 90% 수준으로, 다음 달 중순쯤 준공될 예정이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