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0월 03일 (월)
전체메뉴

홍태용 김해시장, 취임 제1호 결재는?

‘투자유치자문단 구성’…대규모 투자유치 의지 담겨

  • 기사입력 : 2022-07-01 14:07:18
  •   
  • 1일 취임한 홍태용 김해시장은 ‘김해시 투자유치자문단 구성・운영계획’을 처음으로 결재하며 민선 8기 공식 업무에 들어갔다.

    대기업과 신산업 등 대규모 투자유치로 산업구조를 고도화하고 좋은 일자리를 늘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홍 신임 시장의 의지가 첫 결재에 담긴 셈이다.

    홍태용 시장이 취임 제1호로 ‘김해시 투자유치자문단 구성・운영계획’을 결재하고 있다./김해시/
    홍태용 시장이 취임 제1호로 ‘김해시 투자유치자문단 구성・운영계획’을 결재하고 있다./김해시/

    투자유치자문단은 출향 인사 중 기업 대표, 지역 기업 대표, 경제통상분야 전문가, 지역 대표 등 20명 안팎의 뛰어난 역량을 갖춘 자문관으로 구성한다.

    자문관들은 경영노하우, 경제전문지식, 광역정보망, 인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서울 등 수도권 기업 투자 잠재수요 파악 △대기업, 신산업 투자동향 파악 등 정보 수집 △투자유치전략 수립 자문 △국내외 우수・우량기업 투자의향 및 타깃기업 발굴 등의 역할을 맡게 된다.

    김해는 7600여 개 기업체와 7만7000여 명의 근로자가 활동하고 있는 기업도시이자 동남권 물류·교통의 중심지로서 김해국제공항과 부산신항, 5개의 고속도로, KTX, 경전철 같은 훌륭한 인프라를 두루 갖추고 있다.

    또 지리적 이점으로 부산의 역세권, 울산의 스마트항만, 경남의 물류허브를 형성하는 3대 대도시권과 남중 광역권, 남해안 광역권, 지리산 광역권의 3대 남부 광역권을 연계하는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 울산, 창원 등 인근 대도시의 배후산업도시로 성장해 온 탓에 기업의 77.1%가 종업원 10인 이하, 97.4%가 50인 이하의 산업구조로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이 때문에 시는 훌륭한 입지 여건과 인프라를 활용해 당면한 산업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역산업을 견인할 대기업과 신산업, 혁신기업 등 대규모 투자기업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홍태용 시장은 “기업 투자유치에 힘을 쏟아 좋은 일자리를 많이 늘리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해 꿈이 이뤄지는 따뜻한 행복도시 김해로 나아가겠다”며 “뛰어난 역량의 민간 분야 투자유치자문관님들이 이러한 목표 실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