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10일 (토)
전체메뉴

치매환자 길 잃고 배회하는 일 없게…

거창군 ‘실종예방 인식표’ 무료 지원
이름·연락처·주소 등 정보 담겨
옷·신발 등에 부착, 반영구적 사용

  • 기사입력 : 2022-08-19 07:59:33
  •   
  • 거창군은 치매로 인해 인지 능력이 저하되는 노인 인구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치매 환자들의 실종을 예방하고 조속한 귀가를 위해 인식표를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인식표란 치매 환자의 이름, 연락처, 주소 등의 정보가 담긴 개별 고유번호와 관련 기관의 전화번호가 표기돼 있어 치매 환자 실종 시 경찰청과 정보 공유를 통해 신속한 발견과 안전한 귀가를 도울 수 있다.

    거창군이 치매환자에 지급한 실종예방 인식표./거창군/
    거창군이 치매환자에 지급한 실종예방 인식표./거창군/

    서비스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돼 있는 치매진단자이며 배회 가능성이 있거나 배회경험이 있으면 누구든지 신청이 가능하다.

    인식표는 다리미를 활용해 치매 환자의 옷과 신발, 손수건 등에 부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부착한 상태에서 세탁을 해도 유지가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매년 치매환자가 늘면서 치매환자의 실종 횟수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치매환자의 실종을 예방하고 조속한 귀가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한편 군은 치매환자 실종 예방을 위한 인식표 발급을 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83명이 인식표를 발급 받아 사용하고 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