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4일 (일)
전체메뉴

이웃사촌 지자체 “우린 지역 발전 동반자”

생활권 이웃 진주시-산청군, ‘상생발전 협약’ 체결
자연환경과 도시 인프라 활용… 사고 통합 대응도

  • 기사입력 : 2022-10-06 08:00:13
  •   
  • 생태, 관광 등 동일 생활권으로 이웃해 있는 산청군과 진주시가 상생발전을 약속했다.

    산청군과 진주시는 ‘산청-진주 상생발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이승화(왼쪽) 산청군수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상생 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산청군/
    지난 4일 이승화(왼쪽) 산청군수와 조규일 진주시장이 상생 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산청군/

    지난 4일 오후 산청 금서면 동의보감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승화 산청군수, 조규일 진주시장을 비롯해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양 기관은 △범죄차량 추적 연계 협력사업 △초중고 기업가정신 방학캠프 운영 △관광 캐릭터 협업 콘텐츠 제작 등에 대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산청군과 진주시는 초중고생들을 대상으로 산청군의 선비문화연구센터와 진주시의 K-기업가정신센터에서 경의사상과 기업가 정신에 대한 일일 방학캠프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 양 기관 관광 캐릭터인 ‘산청이’와 ‘하모’의 주요관광지 홍보 협업 콘텐츠를 제작해 서부경남권 관광 발전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산청-진주 스마트도시 통합 안전망 구축으로 CCTV로 수집된 범죄차량에 대한 데이터를 실시간 연계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각종 사건·사고 발생 시 통합대응으로 골든타임을 확보해 신속한 범인 검거에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산청과 진주는 남명선생의 경의사상을 바탕으로 정신적 기반을 함께하며 역사·경제·문화 측면에서 일상을 같이하는 형제와 같은 곳”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부분을 상생·교류해 산청군민과 진주시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화 산청군수는“서부경남을 대표하는 두 지자체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부경남권 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졌다”며 “산청의 자연환경과 진주의 도시 인프라 등 양 기관의 강점을 살려 상생협력하면 지방소멸 위기와 동부권 치중현상을 현명하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김윤식·강진태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