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1일 (화)
전체메뉴

‘특급 용병’ 페디, 최소 경기 10승 달성…NC, SSG 잡고 3연승

  • 기사입력 : 2023-06-10 10:59:06
  •   
  • NC 다이노스가 특급 에이스 에릭 페디의 강력한 투구를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NC는 9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3 KBO리그 SSG 다이노스와 홈경기에서 페디의 호투 속에 타선의 집중력을 발휘하며 5-2로 승리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3연승을 달린 4위 NC는 상위권 도약도 호시탐탐 노리게 됐다.

    NC 선발로 나선 페디는 1위 팀 SSG를 상대로 6이닝 동안 삼진 5개를 곁들이며 6안타 2실점으로 막아 가장 먼저 10승(1패) 고지에 올랐다.

    특히 페디는 올 시즌 12경기 만에 10승을 달성, KBO리그 역대 최소경기 10승 타이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985년 김일융(삼성)과 1993년 정민철(빙그레)이 12경기 만에 10승을 달성한 바 있다.

    페디와 SSG 오원석이 선발 대결을 펼친 가운데 NC가 먼저 점수를 뽑았다.

    NC는 5회말 제이슨 마틴과 박석민의 연속 안타에 이어 박세혁이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대량 득점 찬스에서 윤형준과 김주원의 연속 안타에 이어 손아섭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3-0으로 앞섰다.

    SSG는 6회초 홈런 한 방으로 추격했다.

    선두타자 최정이 볼넷을 고른 뒤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2점 아치를 그려 2-3으로 따라붙었다.

    그러나 NC는 6회말 2사 1, 2루에서 박세혁이 우중간을 꿰뚫는 2타점 3루타를 터뜨려 5-2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NC는 페디에 이어 하준영-조민석-김시훈이 1이닝씩 이어 던지며 팀 승리를 지켰다.

    SSG 오원석은 6이닝 동안 6안타와 사사구 4개로 5실점 해 패전투수가 됐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