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고성군수 친인척 회사 ‘봐주기 의혹’ 가열

무허가 가스업체 면죄부 일파만파
민주당 소속 군의원 “군수 해명하라”

  • 기사입력 : 2024-03-28 14:46:27
  •   
  • 고성군수 친인척의 가스공급업체 봐주기 의혹이 4·10 총선과 맞물리면서 정쟁으로 비화되는 등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성군의원 3명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성군의 가스공급업체 면죄부 논란에 대해 이상근 군수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언론보도로 드러난 고성군의 행정처리 과정과 부당한 조치는 담당 공무원이 자의로 처리할 수 없는 일”이라며 “공교롭게도 형사고발에서 제외한 가스공급업체가 이상근 군수가 대표로 재직했다는 의혹을 받는 만큼 이상근 군수는 이 의혹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성군의원들이 무허가 가스설비를 시공한 군수 친인척 업체에 면죄부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 군수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이정숙 고성군의원/
    28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고성군의원들이 무허가 가스설비를 시공한 군수 친인척 업체에 면죄부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 군수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이정숙 고성군의원/

    그러면서 “고성군이 고발 대상에서 제외한 산업가스업체가 이상근 군수가 직접 경영한 업체가 맞는지, 담당부서에서 현장 조사 시 불법시설 탱크가 이미 철거된 상태라고 하는데 언제 보고를 받았는지, 고성군이 신고를 접수하고 처리하는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에게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에 대해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고성군의 수장인 고성군수가 직접 해명하지 않고 그 책임을 담당 공무원에게 돌린다면 군민들의 더 큰 분노와 원성을 사게 될 것”이라며 “이상근 군수의 입장 요구는 군민들의 준엄한 목소리”라고 강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도 지난 27일 성명서를 내고 무허가 가스공급업체 면죄부 의혹에 대해 이상근 고성군수와 정점식 통영·고성 국민의힘 후보의 명확한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고성군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특정 업체를 고발하지 않았다는 ‘봐주기 논란’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군은 “고압가스 안전관리법을 위반했다는 민원이 있어 고압가스 저장시설 관련 업체를 신속하게 고발했으며, 수사 결과 해당 사건은 불송치(혐의없음)로 수사 종결됐다”며 “고압가스 공급업체에 대한 봐주기는 없었으며 수사를 통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군은 군수 친인척이 경영하는 가스공급업체를 고발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군은 2022년 12월 고성읍의 한 조선기자재 공장에 허가를 받지 않은 고압가스탱크가 설치돼 있다는 사실을 신고받고 해당 조선기자재 업체를 고발하면서 무허가 설비를 시공한 가스공급업체를 고발 대상에서 제외해 면죄부를 줬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김성호 기자 ks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