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1일 (화)
전체메뉴

“의령군의회는 삭감한 추경예산 전액 복원하라”

의령군청, 기자회견 갖고 88억원 삭감 규탄
청년사업 국비반납 처지, 농업인 피해 우려

  • 기사입력 : 2024-04-11 15:11:52
  •   
  • 속보= 의령군의회가 지난 9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 373억원 중 88억원(23.7%)을 삭감하자 의령군이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삭감 예산 전액을 복원하라고 촉구했다.(10일 7면)

     이날 군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하종덕 부군수는 "(의령군의회가 삭감한 예산 중) 주민 불편 해소와 안전확보 예산 삭감은 오늘의 의령군민을 포기한 것이고, 청년사업 예산 삭감은 의령 미래를 포기한 것"이라고 규탄했다.

    하종덕 의령군 부군수가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의령군의회의 제1차 추경예산 삭감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조윤제 기자/
    하종덕 의령군 부군수가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의령군의회의 제1차 추경예산 삭감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조윤제 기자/

     하 부군수는 "우리군은 인구감소 등 심화돼 가는 소멸위기 상황에서 청년들을 우리지역에 오게 하고 정착을 유도하는 등 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소멸위기 대응 추진단을 만들어 노력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한 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중앙정부의 공모사업에 응모해 전국 타 시군의 치열한 경쟁을 물리치고 국비를 확보했으나 군의회가 이를 전액 삭감함으로써 국비를 반납하게 될 처지에 놓였으며 향후 국도비 지원사업에서 불이익을 받는 등 매우 불리한 상황이 돼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하 부군수는 "농번기를 앞둔 시점에서 한시바삐 기반시설을 정비해야 함에도 예산을 삭감하고, 지역 특화품목 육성 사업예산도 잘라 버렸다"며 "특히 삭감된 5개 농업관련 사업은 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이미 보조사업 대상자 선정까지 마친 상태라 준비해온 농업인들에게 큰 피해가 발생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며 "의령군의회는 사태에 책임지는 차원에서 하루빨리 군민들이 원하는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의회가 삭감한 예산을 복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예산삭감 사태와 관련, 의령군공무원노조가 12일 성명서 발표와 항의방문을 예고하는 등 반발이 확산될 조짐도 보이고 있다.

     한편 의령군의회 예산결산 특별위원회는 2024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각 분야별로 타당하고 실효성 있게 편성되었는지를 검토했고, 낭비적이거나 불필요한 예산이 편성되지 않았는지 면밀한 심사를 했다고 지난 9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보고한 바 있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