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8일 (토)
전체메뉴

창원시, 항만·물류 전문인력 본격 양성

6~7월 ‘운영·유지보수’ 인력 모집
국가 공모 사업 관내 대학 선정 지원
마스터플랜 연계 교육사업 추진

  • 기사입력 : 2024-04-23 20:21:56
  •   
  • 창원특례시는 항만·물류산업의 트렌드 변화와 국가 물류 인프라 구축에 따른 관련 분야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물류산업은 AI, ICT,빅데이터와 같은 4차산업과의 융·복합 첨단산업으로 변모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생활물류가 급증하면서 물류산업도 빠르게 변화 중이다.

    김종필(가운데)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이 23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창원시/
    김종필(가운데) 창원시 해양항만수산국장이 23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창원시/

    물류기업들은 변화의 흐름 속 발빠른 대응을 위해 AI, 로봇,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첨단 시설, 장비와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항만에도 적용돼 이달에 개장한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2-5단계)는 무인 원격 컨테이너크레인 및 자동이송장비를 도입해 완전자동화 항만으로 운영되고 있고, 서컨테이너부두(2-6단계) 및 진해신항도 이와 같이 건설·운영될 예정이다.

    이처럼, 항만·물류산업이 디지털화, 플랫폼화, 로봇기술의 접목 등으로 고도화됨에 따라 창원시는 스마트 항만·물류 전문인력에 대한 수요 또한 급증할 것으로 내다보고 2022년부터 전문인력 양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22~2023년에는 항만·물류 전문인력 저변 확대를 위해 창원시민을 대상으로 자격증(유통관리사, 물류관리사, 국제무역사, 무역영어) 및 지게차 면허 취득 지원 사업을 시행하였으며, 그 결과 322명이 교육을 수료했고 204명이 물류 관련 분야 자격을 취득했다.

    2024년에는 각 분야 전문가 자문을 바탕으로 4개 분야로 나눠 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 관련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첫째, 스마트 메가포트(진해신항+부산항 신항 2-5단계, 2-6단계) 개항에 따라 스마트 항만을 운영·유지보수 할 수 있는 기능인력을 양성한다. 전문 교수진, 전문 시설을 보유한 기관에 민간위탁할 예정이며, 오는 6~7월에 창원시민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하여 11월 중에 교육을 마무리하고 취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둘째, 2023년에 맺은 창원시, 한국폴리텍Ⅶ대학, 쿠팡풀필먼트서비스와의 산·학·관 업무협약에 따라 한국폴리텍Ⅶ대학생 약 30여명을 대상으로 현장의 물류 전문가 교육, 실무인턴십 과정을 거쳐 취업까지 연계시킨다. 이렇게 되면 창원 관내 대학에서 물류기업이 원하는 인재를 배출해 산·학간 상생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셋째, 관내 대학 항만·물류·무역 관련 학과 교육 커리큘럼에 최신 물류 트렌드를 반영하고, 창원지역 대학의 우수 인재 배출을 유도하기 위해 해양수산부 등 국가 인재 양성 공모사업에 관내 대학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내 대학이 국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 대학을 중심으로 인력양성이 체계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국가 대규모 물류 인프라의 장기적 건설계획 및 단계적 운영계획에 따라 체계적인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창원 항만·물류 전문인력 양성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추진한다. 올해 마스터플랜이 마련되면 2025년부터 중·장기 연차별 교육계획에 따라 관련 기관 등과 연계한 교육사업 등이 더욱 구체적이고 효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