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30일 (금)
전체메뉴

2013 경남신문 신춘문예 시상식

  • 기사입력 : 2013-01-10
  •   

  • [앵커멘트]
    53년의 역사를 가진 경남신문 신춘문예.
    2013년 경남신문을 통해 등단한 5명의 주인공들이 한자리에 모여 가족, 지인들과 함께 수상의 기쁨을 나눴습니다. 시상식 현장을 이슬기 수습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2013 경남신문 신춘문예 시상식이
    10일 경남신문사에서 열렸습니다.

    시 진서윤, 시조 김주경, 소설 최일걸,
    동화 심소정, 수필 이두래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올해 당선작들은
    신선한 소재와 탁월한 언어 감각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심사위원들은
    경남 문단의 밑거름이 될 후배 문인 탄생에 축하와 격려를 보냈습니다.

    [인터뷰: 이우걸 심사위원장(시조시인)]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이라는 경력이 여러분의 필력의 권위를 만들어 내는데 크게 도울 것이라 생각합니다. 부디 성공하셔서 오늘의 영광에 보답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기원합니다.”

    [리포트]
    상패를 받아든 수상자들은
    실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에 대한 기쁨과
    뒷바라지를 해준 가족, 지인들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최일걸/ 소설 부문 당선자]
    “제겐 매우 영광스럽고요, 앞으로 경남신문 신춘문예 당선자로서 자긍심을 갖고 열심히 창작활동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뷰: 심소정/ 동화 부문 당선자]
    “행복합니다 저는 동화를 쓸 수 있어서. 그리고 앞으로도 이 땅에 자라나는 어린이들의 마음에 위로가 되고 영혼을 울릴 수 있는 따뜻한 글을 쓰고 싶습니다.”

    [인터뷰: 김주경/ 시조 부문 당선자]
    “시조 율격에 맞춰 쓰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현대시 감각에 맞게 쓰려고 노력했습니다.
    시조 자부심을 가지고 정진하겠습니다.”

    [인터뷰: 이두래/ 수필 부문 당선자]
    “기쁘면서도 영광스럽고요. 앞으로 열심히 수필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뷰: 진서윤/ 시 부문 당선자]
    “얼떨떨하고요, 제가 오래 글을 써 왔는데 이렇게 검증을 받게 돼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많이 읽고 많이 쓰고 열심히 하겠습니다.”

    [리포트]
    경남신문이 배출한 5명의 신인 작가들은
    앞으로 한국 문단을 빛낼 주역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경남신문 이슬기입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