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8일 (목)
전체메뉴

경찰 간부의 복수극

  • 기사입력 : 2013-01-24
  •   




  • <자막/지난해 12월>
    창원시 성산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

    한 남성이 주차된 차 주변을 서성거립니다.


    이리저리 살핀 후 아무도 없는 것을 확인하고는

    차량의 문을 주욱 긁으며 지나가더니

    곧장 자신의 차를 타고 달아나 버립니다.


    남의 차에 흠집을 내고 사라진 이 남성느

    경남희 한 경찰서 수사과장 배모 경감.

    며칠 간 이중 주차되어있던 이 차량 때문에

    차를 빼내는데 골나을 겪자 이런 식으로 복수를 한 겁니다.

    배 경감은 경찰조사에서

    피해 차량에 연락처도 없었던데다

    차가 밀리지도 않아 홧김에 차를 긁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배 경감을 재물 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했습니다.

    경남신문 원태호입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