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 (토)
전체메뉴

[영상뉴스]밀양 송전탑...부상자 속출

  • 기사입력 : 2013-10-04
  •   

  • [리포트]

    아침 일찍 한전 직원들이
    공사현장으로 들어서자
    미리 노숙하고 있던
    주민들이 필사적으로 뛰어듭니다.

    주민의 제지에 직원이 나뒹굴고
    몸싸움에 밀린 주민들도
    나뒹굽니다.

    고령자가 많다보니 들것에 실려가는 부상자도
    속출합니다.

    공무원들이 움막을 철거하려하자
    밀양시의 한 시의원은 목에 줄을 매며
    자살시도까지 벌였습니다.

    <인터뷰/김태연/밀양시 단장면>
    "죽을때까지 하는거죠. 죽을때까지.
    그냥 길 바닥에 눕는거죠. 밤새도록 이슬 맞아가면서
    노숙했는데"

    무덤을 만든다며 움막 안에
    구덩이를 파기도 했습니다.

    쇠사슬을 목에 걸거나
    나무 곳곳에 목줄을 메달았습니다.

    일반적인 시위에선 보기 힘든
    극단적인 방법들이어서
    돌발 상황도 우려됩니다.

    오늘 낮 움막철거현장에는
    주민들과 몸싸움을 벌이던 밀양시 공무원들이
    땅벌에 쏘여 병원에 입원하기도 했습니다.

    <경남신문 김용훈 기자>
    부상자가 속출한 가운데
    극한 대치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필사적으로 저항하고 있어
    사고우려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경남신문 김용훈입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