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영상뉴스]남해안 만조 겹쳐 폭풍해일 우려

  • 기사입력 : 2013-10-08
  •   

  • [리포트]

    네. 현재 태풍 다나스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쪽
    390㎞ 인근 해상에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중으로
    남해안은 아직 영향권에
    들지 않은 상황입니다.
     
    현재는 창원 속천항 등 바다는 잠잠하고
    바람도 불지 않는 편입니다.

    하지만 오늘 낮부터 다나스의 영향권에 들어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해안에는 초속 30~40m의 폭풍이
    남부 내륙에는 초속 20m의 강풍이
    불것으로 보입니다.

    경남 남해안에는 2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고비는 오늘밤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나스가 가장 가까이 접근하는 오늘 밤에
    경남 남해안의 만조가 겹치면서
    폭풍해일이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경상남도와 각 지자체들도 태풍북상에 대비해
    재난안전상황실을
    중심으로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파도가 방파제를 넘을 수 있어
    해안가 저지대 주민들은 안전사고와
    침수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수확기 중인 농작물들이
    침수되거나 낙과 피해를 입을 수 있어
    관계기관은 배수로를 정비하거나
    지주목을 설치해줄것을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창원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