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3일 (화)
전체메뉴

[연합인터뷰] 토지 '중간 서희' 역의 신세경

  • 기사입력 : 2004-12-08 00:00:00
  •   
  • "서희는 못된 아이가 아니라 자기 것을 지켜 내려는 아이다"
        "서희를 못된 아이로만 보지는 말아주세요."
        지난 달 27일 첫 방송한 SBS TV 드라마 `토지'가 속도감 있게 전개되고 있다. 5부 21권의 방대한 내용을 50부에 모두 담아내야하기 때문에 초반부터  박진감있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내년 1월 초 12부부터는 `꼬마 서희' 시대가 막을 내리고 주인공 서희의 청소년기를 다루는 `중간 서희' 시대가 방송된다. 1987년 최수지 주연의 `토지' 때 당시 `중간 서희' 역의 안연홍이 "찢어 죽이고 말려 죽일게야"라는 인상적인 대사를 해 장안의 화제를 모았던 바로 그 부분이다.

        2004년 `토지'에서는 신인 신세경이 `중간 서희' 역을 맡았다. 7일부터  스튜디오 촬영에 돌입하는 등 촬영에 바쁜 신세경을 만났다.

        "주위 사람들로부터 안연홍이 연기를 잘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어요. 안연홍이 연기한 서희가 가장 재미있었다고요. 하지만 크게 부담되지는 않아요. 역할을 충분히 이해한 후 저 나름대로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어요."
        `토지'에서 청소년기의 서희는 가장 당돌한 태도를 보이는 시기로 그려진다. 아울러 사춘기 때라 묘한 사랑의 감정이 싹트는 시기다. 영화 `어린 신부'에서 문근영의 친구 역을 맡은 것이 연기 경력의 전부인 신세경에게 다소 벅찬  캐릭터는  아닐까. 이에 대해 신세경은 극중 `중간 서희'처럼 당찬 모습을 보였다.

        "어른에게 버릇없게 구는 면이 있죠. 하지만 성격이 못된 것이 아니라 자기  것을 지키려는 노력이라고 이해했어요. `토지'의 주제를 이해하고 드라마를 봐 주셨으면해요. 서희를 나쁘게만 보지 말아주세요."
        신세경은 촬영에 앞서 소설 `토지'를 두 번이나 읽었다. 배역 오디션을 치른 후와 캐스팅된 후에 16권짜리 `청소년 토지'를 독파했다.

        "인터넷을 통해 예전 드라마 자료를 찾아 봤는데 없었어요. 연출자와  선배로부터 많은 것을 배워가며 캐릭터를 만들고 있어요."
        1990년 생으로 서울 신목중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신세경은 사실 `어린 신부' 이전에 이미 얼굴이 알려져 있다. `TAIJI 980707'이라는 숫자가 적힌 1998년 서태지의 솔로 데뷔 앨범 포스터에 울고 있는 소녀로 등장한 바 있다. 이후 통신사 광고와 EBS `딩동댕 유치원'의 MC를 맡으며 활동 영역을 넓혀왔다.

        "지금까지 촬영에서는 호열자에 걸려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는 신세경은 "나도 16부에서 `찢어 죽이고 말려 죽일게야'라는 대사를 한다.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