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5일 (화)
전체메뉴
  • 경남신문 >
  • 글자크기글자사이즈키우기글자크기 작게 프린트 메일보내기

데쳐 먹고 무쳐 먹고… 입맛 도니 기운 솟네

봄나물 효능·요리법

  • 기사입력 : 2009-02-19 00:00:00
  •   
  • 봄나물이 언땅을 뚫고 고개를 쏘옥 내밀었다. 봄이다. 봄을 제대로 맞이하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식탁 위에 봄나물을 올리는 것이다. 쓰고, 달고, 신맛으로 입맛을 돌게 해줄 뿐만 아니라, 겨우내 부족했던 일조량 때문에 가장 먼저 부족해진 비타민을 보충해 준다. 게다가 나른하고 졸린 춘곤증을 물리치고 원기를 회복시켜 준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봄나물, 그 효능을 알아보고 이화요리학원 이윤영 원장의 도움으로 이색적인 봄나물 요리를 배워본다.  

    산과 들, 곳곳에 솟아난 다양한 봄나물은 그 모양이 다양한 만큼 다른 맛과 성질을 갖고 있다.

    △냉이= 향긋한 향이 일품인 냉이는 춘곤증 예방에 좋다. 특히 여성에게 좋은데, 자궁출혈과 생리량이 많을 때 지혈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몸이 찬 사람은 많이 먹으면 더욱 몸이 차게 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한다. 냉이는 보통 익혀 먹는다. 동의보감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